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옐런 美 재무 "지금은 통큰 경기부양책 필요한 때"

공유
0

옐런 美 재무 "지금은 통큰 경기부양책 필요한 때"

center
재닛 옐런 미국 재무 장관. 사진=로이터
‘지금의 경제위기는 적극적으로 돌파해야 할 문제이지 신중하게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첫 경제사령탑이 완전한 경제회복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지속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18일(이하 현지시간) CNBC와 인터뷰에서 “1500만명의 미국인이 세를 제대로 내지 못하고 2400만명의 성인과 1200만명의 어린이가 끼니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중소기업들이 문을 닫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고통에 맞서려면 정부가 대규모로 경기부양책을 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 중인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초대형 부양책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적극적으로 경기부양책을 추진하는 것보다 매우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오히려 경제 위기를 키울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면서 “장기적으로 적극적인 재정정책이 초래할 이익이 비용보다 클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옐런 장관은 재정지출 확대로 총수요가 증가하면 인플레이션까지 유발시킬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 “지난 10년간 인플레가 낮은 수준을 유지해온만큼 인플레 압력이 커질 가능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통화당국에서 충분히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고 반박했다.

CNBC는 옐런 장관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미국 경제가 올들어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일 수도 있다는 희망적인 전망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지만 미국 경제를 코로나19 사태 이전 상태로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여전히 재정지축 확대가 필수적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