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쓸데없는데 왜 전력 낭비하나"

공유
0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쓸데없는데 왜 전력 낭비하나"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 50만원 기본소득'을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 "쓸데없는데다가 우리가 왜 전력을 낭비하나" 꼬집었다.

정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금년에 우리가 100조의 국채를 발행한다"며 "지금은 재난지원금을 이야기할 때지 기본소득을 이야기할 타이밍은 아니라고 본다. 아무리 좋은 것도 때가 맞아야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국민은 경제가 활성화되고 잘 돌아가서 자신이 노력한 만큼 소득이 생기는 걸 가장 선호한다고 본다"며 "일을 하지 않았는데 그냥 돈을 주는 걸 바랄까, 그게 우선일까" 반문했다.

또 "소득이라는 이야기를 하려면 그래도 규모가 어느 정도는 돼야한다"며 "어떻게 경제를 활성화시켜서 그 재원을 마련할 것인가라는, 경제를 어떻게 살린 건가의 이야기를 할 때지 어떻게 나눠줄 건가를 이야기할 타이밍인가"라고 지적했다.

사회자가 '쓸데없는 소리라고 하시면 이 지사가 조금 화나실 것 같다'고 하자 정 총리는 "쓸데없는 소리라는 건 아니고 선후에 그걸 이야기할 수는 있지만 그걸로 오늘 내일 계속 그 이야기만 하고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와 자꾸 대립하는 구도로 보도되는 것 관련 껄끄럽지 않느냐고 하자 정 총리는 "전혀 대립하지 않는다", "전혀(껄끄럽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책 논쟁은 건강한 거다. 그런 논쟁 없이 그냥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으면 그래 가지고 정치를 하겠나"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