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상여행] 숙박업계, 고객 위해 '로봇' 등 '비대면 서비스' 강화

공유
2

[일상여행] 숙박업계, 고객 위해 '로봇' 등 '비대면 서비스' 강화

롯데호텔, 워커힐, 스위트호텔 제주 등 딜리버리 로봇 등 도입

center
숙박업계가 로봇 등을 이용해 고객을 위한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L7 강남의 딜리버리 로봇의 모습. 사진=롯데호텔


전국 주요 호텔과 리조트들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맞춰 고객을 위한 딜리버리 로봇 등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먼저 롯데호텔이 운영하는 L7 강남은 셀프 체크인이 가능한 키오스트를 설치했으며 객실에서 요청한 호텔 용품을 인공지능(AI)이 탑재된 로봇이 배달해주는 딜리버리 로봇 서비스를 최근 도입했다.

딜리버리 로봇은 공간 맵핑, 자율주행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해 L7 강남 전층부(호텔 9~27층)로 이동 가능하며 24시간 가동된다.

부산롯데호텔의 경우는 고객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AI 딜리버리 로봇 '엘봇'을 선보였다. 직선거리 10m, 270도 카메라 시야각, 레이저 센서를 활용한 자율주행으로 장애물을 피해 목적지까지 스스로 이동할 수 있는 엘봇은 고객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객실 비품이나 고객 요청 물품을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는 KT와 힘을 모았다. 투숙객들은 객실에서 KT '기가지니'의 AI 음성 명령을 이용해 객실 전등과 냉난방 시설 등을 제어할 수 있으며 '호텔 로봇'의 컨시어지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조선호텔앤리조트의 그래비티 서울 판교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에 AI 로봇인 '로봇 버틀러'를 내놨다. 로봇 버틀러는 공간 맵핑과 자율주행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호텔 안에서 지정된 공간을 돌아다니며 다양한 서비스를 선사한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는 지난해 연말 로봇 바리스타 '바리스'가 고객에게 테이크아웃 커피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진행했다. 로봇 바리스는 그랜드 워커힐 로비에서 체크인과 체크아웃 고객을 대상으로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커피를 무료로 선물했다.

곤지암리조트는 모기업인 LG전자의 'LG 클로이 로봇'으로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리조트는 이번 겨울 LG 클로이 서브봇(선반형)을 중앙 로비와 레스토랑에 각각 1대씩 설치했다. 중앙 로비에 있는 서브봇은 리조트를 찾는 고객에게 사탕 등을 나눠주며 환영의 인사를 건네고 레스토랑에서는 고객이 음식을 주문하면 테이블까지 음식을 서빙하거나 식사가 끝난 테이블의 그릇들을 운반한다.

교원그룹의 스위트호텔 제주는 셀프 체크인과 체크아웃 서비스로 고객이 안심하고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했다. 고객이 호텔 직원과 직접 대면하지 않고 입퇴실 절차를 밟을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로 객실 배정, 체크인·아웃, 결제, 주차 등 호텔 이용을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아코르 호텔그룹은 디지털 키 설루션 '아코르 키(Accor Key)'를 출시한다. 이는 고객의 여행에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그룹의 전략을 반영한 조치로 고객은 아코르 키 앱을 다운로드 한 후 온라인 상에서 키를 받아 키카드 없이 객실을 이용할 수 있다. 아코르 키는 북미, 유럽, 아시아에서 파일럿 프로그램 실행 후 2021년 오픈 예정인 호텔들에 먼저 적용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시작된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트렌드와 서비스가 사회 전반에 자리 잡고 있다. 이에 호텔과 리조트 등 숙박업계 역시 로봇 등을 이용한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