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하노이, 한국 건설업체 임원 사망에 교민사회 '술렁'

공유
0

베트남 하노이, 한국 건설업체 임원 사망에 교민사회 '술렁'

center
한국 건설업체 임원(남, 47세)으로 하노이에 거주하던 교민이 자살로 추정되는 사망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오전 거주하던 하노이 아파트에서 한국 건설업체 임원(47)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한국인 사망자 발견 하루 전날 발생한 하노이로 건너 온 일본인 사망자의 사망원인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급격한 증가로 밝혀지면서 이번에도 코로나19 감염이 원인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하노이시 보건당국은 박뜨리엠군(Bac Tu Liem) 골드마크시티(Goldmark City) 아파트단지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한국 남성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1974년생인 이 남성은 2014년부터 베트남에 거주하며 한 건설회사 이사로 재직해왔다. 이 아파트에서 혼자 살았던 이 남성은 이날 아침 친구들의 전화에도 아무런 응답이 없자, 걱정된 친구들의 요청으로 출동한 경비원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의 1차 사망 원인은 뇌졸중으로 알려졌으나, 교민들의 SNS에서 이 남성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처지를 비관한 유서 사진들이 나돌면서 자살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