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인터내셔널, 중소 철강 고객사 거래 문턱 낮춘다

공유
0

포스코인터내셔널, 중소 철강 고객사 거래 문턱 낮춘다

18일 현대커머셜과 ‘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를 위한 구매자금 결제 지원 업무협약’ 체결... 철강 고객사 구매 경쟁력 강화에 앞장

center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결제지원 프로그램은 자사의 철강 전자상거래 플랫폼 스틸트레이드 회원사를 대상으로 우선 시행된다. 사진=스틸트레이드 홈페이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결제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중소 철강 고객사 거래를 지원한다. 이 프로그램 도입은 자금 부족으로 철강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사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8일 기업금융 전문업체 현대커머셜과 함께 인천 송도사옥에서 ‘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를 위한 결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병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 본부장과 이병휘 현대커머셜 부문대표가 참석했다.

결제지원 프로그램은 담보 제공과 결제대금 일시지급에 대한 부담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거래가 어려웠던 중소 철강 고객사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제도로 중소 고객사는 제품 일정액만 선수금으로 납부하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거래할 수 있다. 고객사는 선수금 납부 후 제품 인도 시점에 제품을 현대커머셜에 담보로 제공하고 현대커머셜은 담보로 제공된 제품 비용의 70%까지 결제자금으로 고객사에 지원한다. 고객사는 현대커머셜에 90일 약정 기한 동안 자유롭게 비용을 상환할 수 있다.

결제지원 프로그램은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 전자상거래 플랫폼 스틸트레이드 회원사를 대상으로 우선 실시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19년 11월 철강분야 온라인 판매 영역을 넓혀나가기 위해 스틸트레이드를 오픈했다.

향후 제도가 안정화되면 결제지원 프로그램 대상을 오프라인 고객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결제지원 프로그램 도입이 철강재 온라인 유통시장을 활성화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객사도 원활한 자금 조달을 통해 구매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고 현대커머셜은 철강업계와 구매자금 결제지원 과정을 통해 인지도를 높여 3사 모두 윈윈하는 동반성장 비즈니스 모델이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결제지원 프로그램 도입은 중소기업에게는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이라며 “자금 조달과 이자 부담 완화 등 실질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