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대한통운, 사모펀드에 'CJ로킨' 매각…'글로벌 사업' 재편할 듯

공유
0

CJ대한통운, 사모펀드에 'CJ로킨' 매각…'글로벌 사업' 재편할 듯

center
CJ대한통운이 중국 내 물류 기업 CJ로킨을 매각한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중국 내 물류 기업 'CJ로킨'을 사모펀드에 매각한다.

싱가포르 매체 투데이온라인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현재 CJ로킨의 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

CJ로킨은 중국 전역에 48개 거점과 100만㎡ 규모 물류센터를 갖춘 CJ대한통운의 물류 계열사다. 기업 가치는 약 1조 2000억 원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2015년 국민연금공단과 코퍼레이션파트너십펀드를 조성, CJ로킨을 인수했다. 당시 4억 1171만 달러(한화 약 4550억 원)을 투자해 로킨의 지분 71.4 %를 사들였다.
그러나 CJ대한통운은 글로벌 사업 재편과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CJ로킨 매각을 결정했다. 매각 주관사로 모건스탠리를 선정했으며 우선협상자로 중국 사모펀드(PE)인 파운튼베스트(FountainVest)를 낙점했다.

이후 최근 열린 본입찰에서 파운튼베스트가 최종 인수자로 결정됐다. 입찰에서 파운튼베스트는 10억 7000만 달러(한화 약 1조 1845억 원)를 제시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번 매각으로 CJ대한통운이 글로벌 사업을 재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중국 내 계열사 중 전기·전자 물류 부문에 특화된 CJ스피덱스와 건설·플랜트 기자재 운송 사업을 전개하는 CJ스마트카고를 중심으로 경영 효율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CJ로킨 매각으로 확보한 자금을 활용해 미국 공략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현지 물류 기업을 인수하거나 미국 내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를 추진, 글로벌 시장 확대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CJ로킨 인수를 시작으로 CJ대한통운이 글로벌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경영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포트폴리오를 넓혀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