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재욱 쏘카 대표 "범죄행위 대응 회사 잘못…피해자·가족에 진심 사과"

공유
0

박재욱 쏘카 대표 "범죄행위 대응 회사 잘못…피해자·가족에 진심 사과"

center
박재욱 쏘카 대표가 지난 6일 발생한 아동 납치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6일 발생한 이용자의 범죄행위에 대한 경찰수사 협조 요청에 신속하게 협조하지 못한 회사의 대응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피해자 보호와 용의자 검거를 위해 최선을 다한 경찰 관계자분들과 이번 일로 충격을 받은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회원 여러분께도 너무 송구하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수사기관이 범죄 수사를 위해 쏘카 이용자 정보를 요청할 경우 피해자 보호를 위해 내부 매뉴얼에 따라 협조해야 했으나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신속하게 수사에 협조하지 못했다. 저희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회원을 보호하고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원칙과 과정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다시 점검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차량을 이용한 범죄행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범인 검거와 피해 예방을 위해 수사기관에 최대한 협력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 보호와 현장범죄 상황의 수사협조에 대한 대응매뉴얼을 책임 있는 전문가와 협의해 재정비하고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모든 조치를 강구함과 동시에 이번 사건에 대한 대응 경위와 함께 당사 내부의 매뉴얼과 교육 및 보고 체계 등 시스템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 과정에서 밝혀진 잘못을 명백히 규명하고 회사의 책임에 대한 명백한 조치와 함께 고객센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재교육을 즉시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또 전담팀을 강화하고 긴급상황에 대한 패스트 트랙을 마련하는 등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일 오전 11시쯤 충남의 한 경찰서에 유아 실종 신고가 접수됐으며 30대 용의자 A씨는 오픈 채팅방을 통해 만난 B양에 접근해 납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30분쯤 A씨의 인적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쏘카에 정보제공을 요청했지만 쏘카 측은 '개인정보'를 이유로 거절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