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 현대기아차와 자율주행차 생산 합의 임박"

공유
3

"애플, 현대기아차와 자율주행차 생산 합의 임박"

CNBC 보도..."애플, 타업체와 협력 가능성도 있어"

center
애플과 현대기아차의 애플카 생산협력에 관한 합의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애플이 현대·기아차와 애플 브랜드의 자율주행차 생산 협력 최종합의에 근접했다고 CNBC가 3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합의가 최종 확정되면 애플은 기아차의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 공장에서 '애플카'를 생산하게 된다.

애플은 기본적으로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 개발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애플과 현대·기아차 간 합의는 그러나 여전히 유동적이다.

아직 어떤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고, 애플이 독자적으로 제3자 자동차 업체와 협력에 나설 수도 있다.
또 애플이 현대차와 손 잡고 다른 자동차 업체를 물색할 가능성도 있다.

애플의 자율주행차 개발 전략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현대가 애플과 협력할 유일한 자동차 업체일 가능성은 낮다면서 다른 업체들 역시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사간 협력은 서로에게 이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연간 10조 달러 규모의 자동차·모빌리티 시장 진출이 가능해진다.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 게이티 휴버티에 따르면 애플이 이 시장의 2%만 먹어도 애플 아이폰 전체 매출과 맞먹는 매출 달성이 가능해진다.

휴버티는 "스마트폰 시장은 연간 5000억 달러 시장"이라면서 "이 가운데 애플이 3분의 1을 가져간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모빌리티 시장은 10조 달러 규모다. 2% 시장점유율만 가져도 아이폰 사업 부문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애플과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전기차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