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테슬라, 인도네시아에서 배터리 투자보다 에너지저장시스템에 관심 표명

공유
1

테슬라, 인도네시아에서 배터리 투자보다 에너지저장시스템에 관심 표명

center
인도네시아에서 배터리 관련 협력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테슬라는 배터리 투자보다 에너지저장시스템에 더 큰 관심을 표명했다. 사진=아큐레이트
인도네시아 전기차 배터리 프로젝트팀은 미국 테슬라, 중국 CATL, 한국 LG에너지솔루션 등과 배터리 사업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인 아큐레이트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과 한국의 배터리 회사와는 달리 테슬라의 경우 최근 협상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또 다른 배터리 업체와 달리, 배터리 프로젝트 그 자체보다는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 더 큰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프로젝트팀의 아거스 팀장은 아직 두 명의 다른 잠재적 파트너들과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영광물회사인 MIND ID 대표는 LG측이 전기차 배터리 부품의 원재료에 대한 확실한 보증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LG가 요구하는 조건은, 이 곳에서 배터리를 생산할 경우 원료를 현지에서 조달한다는 것에 대한 보장이다. 당연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파할라 만수리 국영기업관리청(BUMN) 청장은 같은 날 인도네시아가 전기차 및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글로벌 플레이어와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MIND ID, 안탐, 페르타미나, PLN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전기차 배터리에 투자할 수 있는 자원을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업과 협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광업, 정제, 가공업에서 배터리 셀과 배터리 팩 생산을 위한 공장 건설에 이르기까지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