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투자증권, 온라인 주식거래서비스 ‘뱅키스’ 누적계좌수 400만 개 넘었다

공유
0

한국투자증권, 온라인 주식거래서비스 ‘뱅키스’ 누적계좌수 400만 개 넘었다

center
한국투자증권의 온라인 주식거래서비스 ‘뱅키스’ 누적계좌수 400만 개 넘으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지난달 29일 뱅키스(BanKIS) 누적 계좌수가 400만 개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뱅키스는 비대면 또는 시중은행을 통해 개설하는 한국투자증권의 온라인 주식거래 서비스다.

뱅키스는 2019년 한해에만 135만 개, 2020년에는 전년보다 많은 170만 개 등 2년 사이에 신규계좌 330만 개가 늘었다. 하루 평균 4300개가 넘는 계좌가 만들어진 것이다. 누적 계좌수 70만 개 수준이었던 2018년과 비교하면 무려 471% 증가한 수치다.
시작은 2019년 3월 카카오뱅크와 협업해 내놓은 '비대면 주식계좌 개설 서비스'였다. 별도의 개인정보 입력 절차 없이 주식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는 편리함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에 온라인 금융상품권, ‘해외주식 소액 매매 서비스’ 미니스탁 등 한국투자증권만의 차별화된 혁신금융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여 젊은 투자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그 결과, 2018년말 전체 고객의 37%에 불과했던 20ㆍ30세대는 2021년 현재 57%로 그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정일문 사장은 “제로금리 기조에 투자처를 잃은 개인투자자가 주식시장으로 대거 유입된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급락한 코스피가 꾸준히 상승해 사상 첫 3000 시대를 여는 등 시장의 영향도 컸다”며 “온라인 플랫폼 업체들과의 제휴를 통해 꾸준히 신규고객을 확보하고, 다양한 국내외 금융상품을 제공하여 디지털 금융라이프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뱅키스 비대면신규계좌 최초 개설시 국내대표주식 1주를 추첨하여 지급하고, 해외증권 거래를 신청하면 선착순으로 상장주식펀드(ETF) 1주와 미국 실시간 무료 시세를 제공한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