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닥터] '먹는 약'으로 코로나19 예방할 수 있을까?

공유
0

[굿닥터] '먹는 약'으로 코로나19 예방할 수 있을까?

대웅제약, '호이스타정' 대규모 예방 3상 승인
국내 최고 CRO LSK Global PS와 공동 연구 나서

center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왼쪽)과 이영작 LSK Global PS 대표가 '호이스타정 공동 임상개발 협력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K Global PS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는 가운데 대웅제약이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나서며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먹는 약으로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을 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은 지난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레이트)'의 코로나19 예방 3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

호이스타정은 사람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아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개선하는 기전을 지닌 의약품이다. 국내에서는 이미 10년 이상 환자들에게 처방돼 안전성이 입증됐고 경구 투여 제제로 복용이 편리하다.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에 필요한 '프로테아제(TMPRSS2)'의 활성을 억제해 바이러스의 진입을 차단하는 작용 기전을 고려할 때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와 상관없이 대응이 가능하다는 특징도 있다.

대웅제약이 진행하는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된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를 확인하는 대규모 연구다. 총 1012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배정, 위약 대조, 이중 눈가림 방식으로 삼성서울병원, 아산병원 등에서 연구가 준비되며 다음 달 중 환자 투여가 개시된다.

대웅제약은 호이스타정이 바이러스 복제를 시작하는 감염 초기 과정에서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바이러스 변이 대응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는 최적의 치료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대웅제약은 이번 연구를 위해 국내 최고 임상시험수탁기관(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이하 CRO)인 ㈜엘에스케이글로벌파마서비스(이하 LSK Global PS)와 손을 잡았다. 이들은 지난 21일 '호이스타정의 코로나19 임상시험에 대한 공동 임상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SK Global PS는 국내 최대 규모의 원스톱 풀 서비스(One-stop Full service)를 제공하는 CRO로 글로벌 수준의 역량을 갖추고 있다. 2000년 설립 후 암, 신경계, 심혈관계를 포함한 다양한 치료 영역에서 1상부터 4상까지의 임상시험,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시판 후 조사(PMS)와 관찰연구 등 모든 임상연구 영역에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2020년 6월 기준 LSK Global PS는 136건 이상의 글로벌 임상시험을 포함해 1216건 이상의 임상시험을 수행했으며 2010년에는 글로벌 대형 CRO와의 경쟁 속에 우위를 점해 국내 CRO 최초로 글로벌 제약사의 항암제 1상 임상시험을 수주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이런 LSK Global PS와 함께 호이스타정 임상연구를 전개한다. LSK Global PS는 모니터링을 비롯해 임상시험 운영과 데이터관리, 통계 등 임상시험 전반에 걸친 업무를 맡으며 코로나19 예방, 치료와 관련한 호이스타정의 여러 임상시험에서 일부 또는 전체 과정을 담당하게 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호이스타정은 광범위한 환자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약물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LSK Global PS와 협업해 임상시험들을 신속하고 정확히 마무리 하고 빠른 시일 내 환자들에게 코로나19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