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식 시장의 게임체인저 '백신'...제너럴일렉트릭, 시장 예상 뛰어넘는 실적 공개

공유
0

주식 시장의 게임체인저 '백신'...제너럴일렉트릭, 시장 예상 뛰어넘는 실적 공개

center
GE가 부활의 날갯짓을 하며 올해 실적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사진=로이터
2021년 글로벌 주식 시장의 게임체인저로 백신이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도 글로벌 시장의 랠리가 계속되는 이유는 백신보급과 이로 인한 경제 활동 정상화가 기대 되기 때문이다.

26일(현지시각) 미국 주식시장에서 개장 전 실적을 발표한 제너럴일렉트릭(GE)은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공개했다.

이날 미국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지만, 제너럴일렉트릭(GE)은 전날보다 2.73% 상승한 11.29달러로 장을 마쳤다.

지난해 미국의 제너럴일렉트릭(GE)도 핵심 사업 부문 가운데 하나이자 캐시카우 역할을 하는 항공기 엔진 부문이 팬데믹발 항공업 추락으로 고전했으나, 예상보다 좋은 현금 흐름을 공개한 때문이다.

올해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본격화 될 경우 항공 산업이 회복 발판을 마련하면 GE 역시 수혜를 볼 전망이다.

국내 증시에서는 대한항공이 지난 25일 권리락 후 11.99% 오른 3만350원을 기록해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주가상승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위기에서 백신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삼성증권은 2021년 한국 주식시장의 새로운 주도주로 VVIG(Vaccine·Value·Initiative·Green) 7을 제시한 바 있다.

그 중 백신에 대한 기대감을 잘 나타냈다.

삼성증권 신승진 연구원은 "단순히 밸류에이션이 저평가된 가치주보다 성장의 변화가 나타날 수 있는 기업들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