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비트코인 휘청, 연준 FOMC 양적완화 축소 테이퍼링 시사

공유
5

뉴욕증시· 비트코인 휘청, 연준 FOMC 양적완화 축소 테이퍼링 시사

center
미국 뉴욕증시 모습 사진 =뉴시스
미국 연준 FOMC가 제로금리 동결을 하면서도 장기적으로 긴축발작 테이퍼링을 시사하면서 뉴욕증시가 긴장하고 있다. 테슬라 애플 니콜라등의 실적 발표도 뉴욕증시의 변수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단행한 행정명령과 코로나 부양책 그리고 코로나 백신 기대로 뉴욕증시를 비롯한 코스피 코스닥 등 전 세계 증시가 들끓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행정명령으로 바이 아메리칸을 발동하면서 미국의 제조업 특히 애플 전기차 테슬라 넷플릭스 GM 니콜라 등이 후끈하고 있다. 뉴욕증시 일각에서는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 그리고 비트코인 시세의 상승 속도가 너무 빠르다면서 닷컴 버블 거품 붕괴와 같은 대 조정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계하고 있다. 월스트릿 저널은 테슬라 주가의 대 폭락을 경고하고 있다.

미국 의회 여야간의 경기부양책 공방전과 미국과 중국의 무역 마찰, 골드만삭스의 거품 붕괴 경고 등 호재와 악재가 서로 속출하면서 미국 뉴욕 증시가 당분간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뿐 아니라 코스피와 코스닥 그리고 비트코인, 원달러환율 , 국제유가도 바이든의 행정명령과 부양책 등을 주목하고 있다. 이 와중에 미국 국채금리가 다시 치솟고 있다. 국채금리 인상은 FOMC의 선택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28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애플 전기차, 코로나 백신 재고 부족, 접종 후 사망자 급증 등도 뉴욕증시와 비트코인, 그리고 국제유가 시세를 좌우하는 중요한 변수가 되고 있다. 골드만삭스의 증시 거품 붕괴 경고 보고서와 비트코인의 급등락 등도 뉴욕증시의 향방을 좌우하는 요소이다. 뉴욕증시는 또 코로나 확산 속도 및 백신 접종 과정에서의 사망사고 그리고 일본 정부의 코로나 긴급 사태 선언, 뉴욕 증권거래소의 중국 기업들 퇴출도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 재고 고갈과 공급차질 소식도 미국 뉴욕증시와 가상화폐 비트코인, 국제유가 시세에 영향을 주고 있다. 코스피와 코스닥 그리고 환율은 자영업자 손실 보상제 논의 추이와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백신 도입 기대 등을 주목하고 있다. 또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구글 애플 니콜라 페이스북 아마존 ,테슬라 ,아마존 등 IT 기술주 등이 바이든 대통령의 규제 정책에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인도 아스트라제네가 코로나 백신 공장에서의 화재로 백신 생산량이 크게 준 것도 변수이다.

이 시각 현재 뉴욕 증시에 연동된 나스닥 다우지수 선물 시세는 하락 양상이다.

다음은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연동 주가선물 실시간 시세
NAME TIME (EST) FUTURE DATE LAST NET CHANGE OPEN HIGH LOW
Dow Jones mini 6:10 AM Mar 2021 30,689.00 -153.00 30,848.00 30,884.00 30,654.00
S&P 500 mini 6:10 AM Mar 2021 3,827.75 -14.75 3,845.25 3,853.00 3,823.50
NASDAQ 100 mini 6:09 AM Mar 2021 13,513.25 +27.75 13,551.00 13,586.50 13,500.00

아시아증시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주목하며 소폭 올랐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225지수는 89.03포인트(0.31%) 오른 28,635.21로, 도쿄증시의 토픽스지수는 12.07포인트(0.65%) 상승한 1,860.07로 마쳤다. IMF는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기존 5.2%에서 5.5%로 올려 잡았다. 일본은 올해 3.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작년 10월 예상보다 0.8%포인트 상향됐다. 연준이 양적완화(QE)를 이어갈 지가 FOMC를 기다리는 시장의 관심사라고 말했다. 일부 인사가 QE 조기 축소를 언급했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진화에 나섰다. 파월 의장은 "지금은 연준의 완화적인 정책 기조 '출구'에 대해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중국증시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3.91포인트(0.11%) 상승한 3,573.34에 장을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는 6.76포인트(0.28%) 오른 2,420.92에 마감했다.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재개 기대감이 커진 것이 투자심리를 높였다.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은 세계경제포럼(WEF)이 주최하는 다보스 포럼에 참석해 앤트그룹의 IPO 승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것은 과정이며, 문제가 해결되면 법에 따라 검토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법적 구조의 기준을 따르기만 한다면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홍콩증시에서 항셍지수는 93.73포인트(0.32%) 하락한 29,297.53에 거래를 마쳤고, H주는 44.19포인트(0.38%) 밀린 11,651.24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정책회의와 미국 대형 테크 기업들의 어닝 발표를 앞둔 경계심에 세계증시가 하락하고 있다. 연준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정책 수정을 꾀하지는 않겠지만, 투자자들은 경제전망에 변화가 있거나 테이퍼링(자산매입 프로그램의 점진적 종료)을 시사하는 발언이 나올지 주시하고 있다. 페이스북(NASDAQ: FB)과 애플(NASDAQ: AAPL) 등 미국 대형 기술주들의 어닝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뉴욕증시는 대형 기술주 실적 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를 앞두고 랠리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27일 아침에 끝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2.96포인트(0.07%) 하락한 30,937.0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74포인트(0.15%) 내린 3,849.62에, 기술주의 나스닥 지수는 9.93포인트(0.07%) 떨어진 13,626.06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6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스타벅스 그리고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은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다. 애플, 테슬라, 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주의 실적 발표도 곧 나온다.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1% 상승한 23.54를 기록했다.

코스피지수는 17.75포인트(0.57%) 하락한 3,122.56에 마감했다. 미국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내일 새벽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뚜렷한 방향성을 잡지 못하는 양상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5.86%), 셀트리온[068270](2.02%), 카카오(0.87%), 기아차[000270](0.33%)등이 올랐다. 삼성전자[005930](-1.27%)와 SK하이닉스[000660](-2.83%), LG화학[051910](-2.84%), 현대차[005380](-2.39%) 등은 내렸다.

코스닥은 8.08포인트(0.81%) 하락한 985.92에 마감했다. 펄어비스(11.59%), 셀트리온제약[068760](3.03%), 에코프로비엠[247540](2.02%)등이 강세로 마감했다. 에이치엘비[028300](-0.44%), 씨젠[096530](-2.85%), 알테오젠(-2.13%) 등은 약세로 장을 끝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1원 내린 달러당 1,104.4원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상장사 LG화학[051910]은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2조3천532억원으로 전년보다 185.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코스피 상장사 삼성물산[028260]은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8천571억원으로 전년보다 1.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