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한수원 참여 불가리아 '벨레네 원전' 입찰 취소 절차, 의회 결정 남겨둬

공유
0

[글로벌-Biz 24] 한수원 참여 불가리아 '벨레네 원전' 입찰 취소 절차, 의회 결정 남겨둬

불가리아 정부, 벨레네 대신 코즐로두이 원전 건설 방침...벨레네 사업 입찰 취소는 아직 안해
의회 승인 있어야 벨레네 사업 취소 가능...한수원, '사업성 부족' 벨레네 사업은 후순위인 듯

center
테메누즈카 페트코바 불가리아 에너지부 장관(왼쪽 3번째)이 불가리아 원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불가리아 뉴스매체 시뉴스(SeeNews)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전략적 투자자' 최종 후보로 선정된 불가리아 '벨레네(Belene) 원전 사업'이 현지 정부의 취소 방침에 따라 최종 사업 취소까지 의회 승인만 남겨두게 됐다.

25일(현지시간) 현지 뉴스매체 시뉴스(SeeNews) 등 외신에 따르면, 불가리아 정부는 최근 코즐로두이(Kozloduy) 원전 건설을 위해 현재 벨레네 원전 사업 부지에 있는 설비를 활용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벨레네 원전 사업의 전략적 투자자 선정 입찰 절차는 취소하지 않았다.

또한 벨레네 사업이 장기간 지연되고 있음에도, 벨레네 사업에 참여의사를 밝혀 온 후보 기업 중 철수한 기업도 없다고 외신은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 주 불가리아 정부는 벨레네 원전 사업을 위해 이미 구매해 놓은 장비들을 코즐로두이로 옮겨와 코즐로두이에 신규 원전을 건설하는 방안에 대해 경제적, 법률적 검토를 할 것을 테메누즈카 페트코바 에너지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불가리아 정부가 코즐로두이 원전 건설을 선택함으로써 사실상 벨레네 원전 사업을 포기했음에도, 아직 벨레네 원전 사업의 전략적 투자자 입찰 절차를 취소하지 않고 있는 이유는 의회에서 최종 사업 취소가 승인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불가리아 에너지부 관계자는 "벨레네 원전 사업 취소는 의회 결정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현재 불가리아는 북부 다뉴브강변 코즐로두이에 원전 단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1980년대 후반부터 제2의 원전으로 코즐로두이 인근에 벨레네 원전 건설사업을 추진해 왔다.

불가리아는 러시아 로사톰을 사업자로 선정했다가, 러시아 의존도를 낮추라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압력으로 2012년 사업자 선정을 취소하기도 했다.

이후 불가리아 정부는 지난 2016년 국제 중재를 통해 벨레네 원전 사업을 위해 러시아 아톰스트로엑스포트社로부터 들여온 원전 장비에 대해 7억 2900만 달러(약 8050억 원)를 지불했다.

2019년 12월 불가리아 정부는 한수원, 러시아 로사톰, 중국 핵공업집단(CNNC)을 벨레네 원전 사업 '전략적 투자자' 최종 후보로 선정해 사업이 가시화되는 듯 했다.

그러나 불가리아 정부는 벨레네 원전을 시장경제 원리에 입각해 운영한다는 명목으로 전략적 투자자와의 장기 전력구매협약(PPA) 체결을 회피해 왔으며, 투자자에게 전력 구매를 보장해 주지도 않았다.

더욱이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전략적 투자자 후보 선정 이후 별다른 사업 진척이 없자 한수원은 사업성 검토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 하에 불가리아보다는 체코, 이집트 등의 원전 사업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지난주 불가리아 정부는 벨레네 대신 코즐로두이에 원전을 추가 건설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벨레네 사업 취소 여부와 관련해 한수원 관계자는 "불가리아 정부의 결정에 대해 한수원의 입장은 따로 없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