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H투자증권, 실적 대폭 호전된 SM상선 기업공개 추진 돕는다

공유
0

NH투자증권, 실적 대폭 호전된 SM상선 기업공개 추진 돕는다

center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SM상선 기업공개 추진을 돕는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최근 SM그룹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과 상장주관사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SM그룹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도 이날 지난해 창사이래 최대 실적인 연간 예상 영업이익 약 1400억원 흑자를 발판 삼아 본격적으로 IPO를 준비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상장 일정과 목표는 올해 하반기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SM상선은 이번 상장을 통해 조달된 자금을 바탕으로 선박과 컨테이너 장비 등에 투자함으로써 미주 동부 및 아시아지역 영업력 확대 등 신규사업 개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SM상선은 지난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의 협력을 발판으로 미주 서비스를 안정화하고 전사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수익구조를 크게 개선했다.

더불어 운임회복이라는 외부 변수까지 더해져 창사이래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SM상선 관계자는 “올해에도 흑자기조를 이어나가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미주 동안 서비스 개설 등 사업영역을 확장해나갈 것”이라며 “아시아 지역 내 국적 선사들의 연합체인 ‘K-얼라이언스’에도 적극 참여해 아시아 시장 영업력 강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M상선의 주주는 현재 삼라마이더스 41.4%, 티케이케미칼 29.6%, 삼라 29% 등이 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