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24]위성도 ‘승차공유’ 시대…스페이스X ‘위성 배달’ 서비스, ‘트랜스포터1’ 쐈다

공유
0

[글로벌-Biz24]위성도 ‘승차공유’ 시대…스페이스X ‘위성 배달’ 서비스, ‘트랜스포터1’ 쐈다

center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 프로젝트. [사진=스페이스X]
스페이스X의 우주로켓인 팔콘9(Falcon9)이 143개의 위성을 우주로 쏘아올리면서 우주로켓의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특히 스페이스X가 위성 ‘배달 서비스’까지 성공함에 따라 위성의 ‘승차 공유’시대까지 열게 됐다.

24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오전 10시(현지시간) 플로리다 케이프 커내버럴에 위치한 우주 군기지에서 팔콘9 로켓이 발사됐다. 스페이스X의 ‘라이드쉐어(승차공유)’ 첫 번째 임무로 143개의 위성이 탑재됐다.

‘트랜스포터1 (Transporter-1)’로 명명된 라이드쉐어는 스페이스X의 위성인터넷서비스를 위한 ‘스타링크’ 위성 발사와 동시에 다른 기업들의 위성까지 궤도에 올리는 것으로, 위탁을 받아 위성을 발사하는 ‘위성 배달’ 첫 서비스인 셈이다.
이번에 발사된 팔콘9에는 10개의 스타링크 위성과 함께 133개의 기업의 상용 및 정부 위성도 포함됐다. 한꺼번에 143개의 위성이 발사된 것은 단일 로켓 사상 처음이다. 지난 2017년 2월 인도 PSLV 로켓이 104개의 위성을 발사한 것보다 39개 많은 것이다.

이번 라이드쉐어 첫 고객으로 미국 정부 뿐아니라 ▲민간 위성기업인 플래넷랩스(Planet Labs)와 엑소런치(Exolaunch), ▲디-오빗(D-Orbit), ▲캐플러 커뮤니케이션(Kepler Communications), ▲스페이스플라이트(Spaceflight Inc), ▲나노랙스(Nanoracks), ▲나사(NASA), ▲스파이어글로벌(Spire Global), 사우스플로리다 대학교 등이 ‘위성 배달’ 서비스를 받았다.

팔콘9의 1회 발사 비용이 6200만 달러(한화 약 684억 원)로 스페이스X는 200kg 무게의 위성 한 개당 100만 달러(약 11억 원)에 서비스하고 있다.

미국 우주 연구개발 컨설팅 회사인 브라이스 스페이스 앤 테크놀로지(Bryce Space and Technology)의 애널리스트 필 스미스(Phil Smith)는 외신을 통해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출시를 활용해 경쟁력 있는 승차 공유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신뢰할 수 있는 ‘버스 경로’와 같다”며 스페이스X 위성배달 서비스를 ‘버스’에 비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