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수첩] '서바이벌 플랜', 르노삼성 재도약 계기로

공유
0

[기자수첩] '서바이벌 플랜', 르노삼성 재도약 계기로

임원 40% 감축, 남은 임원 20% 임금 삭감
희망퇴직 실시
고정비, 변동비 축소, 현금 유동성 확보
흑자 전환 '어게인 2013' 목표

left
산업부 김현수 차장
르노삼성자동차가 경영 부진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비장한 결단을 내렸다. 지난 21일 시행한 '서바이벌 플랜'이 바로 그것이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내수와 수출을 합한 전체 판매 대수가 11만6166대로 2004년 8만5098대 이후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한 영업이익이 2012년 이후 8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산량까지 줄어 판매 고전을 면치 못한 르노삼성은 '설상가상'으로 노조와의 임금단체협상 마저 늦어져 경영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이러한 악재들이 겹쳐 르노삼성은 최악의 상황을 모면하고 지속 가능한 생존을 위한 돌파구로 '서바이벌 플랜'을 마련했다.

'서바이벌 플랜'을 통해 전체 임원의 40%를 감축하고 남은 임원에 대한 20% 임금 삭감에 이어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등 고강도의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선 셈이다.
이를 통해 르노삼성은 고정비와 변동비를 줄여 기업의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향후 흑자로 돌아서기 위한 초석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의 서바이벌 플랜은 눈여겨볼 만하다. 2012년 경영 악화로 르노삼성이 '리바이벌 플랜'을 펼쳐 1년 만인 2013년에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과거 성공 사례에 힘입어 르노삼성은 '어게인(Again) 2013'을 실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노사가 상생노력을 펼치고 힘을 모아 생산량을 높이는 데 매진해야 한다. 또한 국내 완성차 기업인만큼 내수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신차 전략이 나와야 한다.

이 밖에 부산 공장 생산 경쟁력을 높여 유럽 수출 모델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르노그룹 모델을 수주해 생산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이 내수 시장 수익성 강화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 수출 증대에 초점을 맞춰 제품 경쟁력 향상을 다짐한 대목은 박수칠 만하다.

이 모든 것이 제대로 이뤄진다면 르노삼성은 실적 부진을 털어내고 다시 정상 궤도에 안착할 수 있을 것이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