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바이든 행정부, 중국 정책 변화 없을 땐 금융시장 충격 올 수도

공유
0

[글로벌-Biz 24] 바이든 행정부, 중국 정책 변화 없을 땐 금융시장 충격 올 수도

금융시장 관계자 86명 대상 설문조사
재정동원 경기부양 대책 42%로 최다

center
바이든 행정부의 새 경기부양책으로 금융시장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로이터
바이든 행정부의 새 경기부양책이 금융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파리협정 복귀나 대 이슬람 정책의 전환 등 다른 정책과 함께 금융시장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앞서 QUICK과 닛케이베리타스가 1월 12~13일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운영 전반에 대해 금융시장 관계자 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신정부에서 가장 주목되는 정책으로 '재정을 동원한 경기부양 대책'이 응답자의 42%를 차지해 최다를 기록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 기간 중 이루어진 조사에서는 '대중국 정책'이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34%의 응답을 받아 후순위로 밀리면서 주목도가 떨어졌다.

이는 조사기간 중 금융시장의 주요주제가 '바이든 신정부의 추가재정 규모'였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부양 정책과 대중정책 주목도는 사실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부분이다. 오히려 바이든이 친중 인사라는 점과 양국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상황에서 대중국 정책에 변화가 없을 경우 위안화 시세에 미치는 영향을 포함해 금융시장에 큰 충격을 줄 가능성이 높다고 애널리스트들은 전망한다.

'대기업이나 부유층을 대상으로 한 증세 정책'이 주목된다는 답변은 13%에 머물렀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결정 당시 바이든 후보는 증세를 주장했었다. 현재 경제 상황 때문에 실제 증세로 이어질지는 불분명하지만 주식양도차액에 대해 과세하는 등 증세 정책이 현실화되면 어떻게든 시장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전통적으로 외환시장에서는 미국 민주당 정권에서는 달러화 약세 및 엔화 강세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외환시장의 동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8%가 동의할 만큼 관심도가 높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위안화에 대한 경계심이 더 높다.

일본의 대미 무역수지가 흑자 기조를 유지하고 있지만 현재는 위협적이지 않다. '부당한 환율정책이나 관세·비관세 장벽을 통해 일본 제품이 세계시장을 석권하고 있던' 상황은 이미 과거지사다.

반면 중국의 경우 위안화 환율을 조작할 수 있다는 우려가 바이든 행정부에 팽배하다. 바이든 행정부 재무장관으로 발탁된 옐런 전 FRB 의장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환율정책과 연동되는 금융정책의 경우 미국 정부와 연준(FRB)이 협력해 만들어내는 금융완화 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52%, 연준의 독립성을 존중하며 연준의 판단과 정책이 중요하다는 응답이 40%였다. 거의 모든 응답자가 금융정책 운영만큼은 현상 유지를 예상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경기부양으로 인해 달러가 과잉공급될 경우 달러화 가치의 하락이 우려된다. 바이든 신정부는 총 1조9000억 달러의 경기부양 대책을 발표했다.

1조9000억 달러는 미국 명목 GDP(약 20조 달러)의 약 9.5%에 해당하며, 2020년 재정적자(약 3조7000억 달러)의 대략 절반이다. 물론 전년에 비해 달러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작고 경우에 따라서는 달러 강세도 예상된다는 해석이다.

또 코로나19 감염 확산 추세에 따라 경기대책이 지속적으로 확충돼야 하기 때문에 이에 따른 달러 과잉이 이어질 수도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