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시대’, 5대 수출 유망 분야는?

공유
2

'바이든 시대’, 5대 수출 유망 분야는?

center
자료=한국무역협회

미국 ‘바이든 행정부 시대’의 수출 유망 분야는 신재생에너지·전기차·바이오헬스·디지털 전환·홈리빙 등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2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미국 신행정부 출범과 대미 수출 5대 유망 분야'에서 미국의 정책 방향과 소비시장 트렌드 변화 등을 고려, 5대 수출 유망 분야를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에 적극적인 투자를 강조했다.

이에 따라 태양광 셀·모듈, 풍력타워 등 관련 품목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지난해 미국의 태양광 셀 수입규모는 81억6000만 달러로 이 가운데 한국산은 11.5%인 9억4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전기차와 핵심 부품인 배터리도 미국 내 충전소 확대, 보조금 등 정책 지원에 힘입어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미국의 한국산 배터리 수입은 전년보다 대비 20.5% 증가한 7억7000만 달러로, 앞으로도 증가세가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국내 기업이 미국에 투자를 확대하면서 현지 생산에 투입되는 핵심 소재와 장비 등의 수출이 늘어나는 점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바이오헬스 시장은 공공의료를 강화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기조와 미국의 고령화 트렌드로 수출 확대가 전망됐다.

지난해 미국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약 5505만 명으로 선진국 중 최대 규모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진단키트, 마스크 등 방역물품 외에도 제네릭 및 바이오시밀러를 포함한 의약품과 물리치료기기 등 관련제품의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로 앞당겨진 디지털 전환에 다른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미국의 고속저장장치(SSD)와 카메라 수입은 전년보다 38.4%, 10.2%씩 증가했다.

올해는 미국 이동통신사가 5G 투자를 예고하고 있어 통신장비와 부품 수출도 유망할 것으로 분석됐다.

홈리빙의 경우는 1980~2000년대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의 부상으로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미국의 수입이 36.2% 증가한 면류를 비롯한 가공식품과 가전 등도 수출 증대가 기대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