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삼성전자, 100억달러 투자해 미국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 증설

공유
1

[글로벌-Biz 24] 삼성전자, 100억달러 투자해 미국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 증설

center
삼성전자가 100억 달러 이상을 투자,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로이터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100억 달러(약 11조원) 이상을 투자해 반도체 공장을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야후 파이낸스가 2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야후 파이낸스는 "삼성전자가 텍사스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논의 중이며 3 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의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올해 착공해 2023년 공장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공장 증설을 통해 미국 시장점유율을 늘려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를 따라잡는다는 계획이다.
앞서 TSCM은 미국 애리조나에 120억 달러를 투입, 반도체 공장을 세우고 2024년부터 생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야후 파이낸스는 삼성이 미국의 대중국 압박 정책과 첨단 제조시설 본토 유치 노력의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소식통은 해당 공장에서 3나노 반도체까지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건설에 착수해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계획은 아직 예비 단계로 변경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에 메모리 반도체와 10나노급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하는 두 개의 팹(공장)을 운영 중이다. 야후 파이낸스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미 운영 중인 공장에 3나노 공정의 첨단 반도체 공장을 추가 증설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오스틴 공장 주변에 신축 시설용 부지를 확보한 상태다. 2018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축구장 140개를 합친 면적인 10만4089㎡ 규모 토지를 꾸준히 매입했다. 삼성전자는 오스틴시 의회에 부지 개발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