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의선 취임 100일 현대차그룹 '방긋'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삼성 '울상'...시총 '명암'

공유
0

정의선 취임 100일 현대차그룹 '방긋'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삼성 '울상'...시총 '명암'

center
한 주간 주식시장에서 국내 4대 그룹의 시가총액 등락을 살펴보니 명암이 크게 엇갈렸다. 정의선 회장(사진좌측, 사진=현대자동차)의 현대차그룹이 가장 뛰어난 성과를 보였고, 이재용 부회장(사진 우측, 사진=뉴시스)의 삼성 계열사는 부진했다.
한 주간 주식시장에서 국내 4대 그룹의 시가총액은 그룹별로 명암이 엇갈렸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 SK, LG, 현대차 등 4대 그룹의 상장주식 시가총액은 한 주간 23조5751억 원 증가한 1322조4625억 원으로 나타났다.

기업가치가 가장 크게 점프한 곳은 현대차 그룹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한 주 그룹 시가총액이 11.3% 증가하며 4대 그룹 중 가장 인상적인 기록을 나타냈다.

현대차그룹 17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주간 기준 16조2162억 원 증가해 160조1759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은 가장 부진했다.

삼성 계열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4대 그룹 중 유일하게 주간 기준 시가총액이 감소했다.

삼성 계열사 23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이번 주 6조3536억 원 감소해 800조 원이 무너지며 797조1653억 원을 기록했다.

LG그룹과 SK그룹은 선방했다.

LG그룹 18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7조7791억 원 증가해 169조9977억 원을 기록했다.

SK그룹 23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5조9334억 원 증가해 195조1236억 원을 기록했다.

center
자료=한국거래소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