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마트폰 시장 변했다"…갤S21 달라진 개통 분위기

공유
0

"스마트폰 시장 변했다"…갤S21 달라진 개통 분위기

오프라인 마케팅 규모 축소…판매문화 변화 반영

center
22일 갤럭시S21 개통이 시작된 가운데 서울 홍대 SK텔레콤 무인매장에서 한 고객이 갤럭시S21 개통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갤럭시S21이 22일 개통 행사를 진행한 가운데 이통3사가 예년과 다른 출시 행사를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연예인, 특별한 인물을 초청하거나 1호 개통자에 경품을 증정한 것과 달리 무인 개통행사나 비대면 라이브쇼 등 다양한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를 자제하는 한편 경품 이벤트를 중심으로 행사문화가 바뀐 것이다. 또 유통채널의 변화로 오프라인 유통채널이 줄어든 것 역시 반영된 모습이다.

SK텔레콤은 22일 서울 홍대 ICT멀티플렉스 T팩토리에서 갤럭시S21 무인 개통행사를 진행했다. 무인 구매 공간인 'T팩토리24'에서 진행한 이번 행사는 고객들이 9시부터 매장을 방문해 무인 구매 방식으로 갤럭시S21을 수령하고 추첨을 통해 경품을 받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경품은 ▲갤럭시S21울트라 ▲삼성 더 셰리프 TV ▲삼성 갤럭시탭S7 등이다.

앞서 SK텔레콤은 21일 오후 8시 방송인 유병재와 매니저 유규선씨, 개그맨 박미선, 이봉원 부부가 출연하는 라이브쇼 '판매신이 떴다'를 진행했다. 갤럭시S21 모델 소개 및 구매 혜택을 대결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으로 정보 전달과 재미를 동시에 노린 론칭 이벤트다.

KT는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21일 라이브쇼를 진행했으며 22일에는 별도의 개통 행사를 진행하지 않고 사전 개통을 시작했다.
KT의 갤럭시S21 론칭 라이브쇼는 KT 공식 유튜브 채널과 쯔양 채널에 실시간 중계됐다. 먹방 BJ ‘쯔양’과 방송인 박권이 안다즈 호텔에서 추첨을 통해 비대면으로 초청된 고객과 함께 갤럭시S21 출시 및 실내 캠핑 그리고 ‘이색적인 캠핑 먹방’ 콘셉트로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14~18일까지 '우리모두 투게더, S21 어워드' 이벤트를 진행해 갤럭시 S21과 U+투게더 결합상품 가입이 꼭 필요한 사연을 받아 총 4명을 사전개통 고객으로 선정했다.

이어 서울 강남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에서 다음 달 9일까지 갤럭시S21 이벤트 '틈플레이21'을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9시까지다. '틈플레이21'은 '일상의 퍼즐을 맞춰라' 컨셉으로 2~5층까지 틈의 다양한 공간을 활용해 미션을 수행하며 갤럭시S21의 특장점인 카메라 기능과 S펜을 전면적으로 경험하는 이벤트다.

center
KT는 21일 오후 8시 비대면 라이브쇼를 통해 갤럭시S21을 소개했다. 사진은 BJ 쯔양과 박권이 출연한 갤럭시S21 라이브쇼 모습. 사진=KT

이통사의 이 같은 판매 트렌드 변화는 코로나19가 발병한 지난해부터 이어졌다. 지난해 하반기 갤럭시노트20 출시 당시 SK텔레콤은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도입해 개통행사를 진행했으며 KT는 개그맨 박명수, BJ 최군, 유서니 등이 출연한 라이브쇼를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종로구 종각 직영점에서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했다.

이전까지 사전구매 고객을 대규모로 초청해 경품 이벤트를 진행하고 줄서기를 통해 1호로 개통한 고객과 기념사진을 찍는 등 이벤트와는 다른 풍경이다.

이는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를 진행하기 어려워진 것과 마케팅 문화가 바뀐 것을 반영한 변화이기도 하다. 이통사들은 지난해 코로나19 발병 이후 오프라인 매장 방문객이 줄어들면서 오프라인 마케팅 비중을 줄이고 온라인 판매 및 무인 매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종전과 같이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보조금을 퍼주는 마케팅은 이제 더 이상 없을 것"이라며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마케팅 및 유통채널 변화를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조사가 자급제폰 비중을 늘리는 것 역시 이통사 출시 행사가 변화한 원인이기도 하다. 이통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1의 경우 자급제 비중이 종전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반면 이통사 매장을 통한 개통은 전작 대비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이통사에서는 초기 공시지원금을 확대하는 대신 오프라인 마케팅은 대폭 줄이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