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불난 집에 주인 구하고 죽은 반려견 2마리 소식에 감동과 안타까움

공유
0

美 불난 집에 주인 구하고 죽은 반려견 2마리 소식에 감동과 안타까움

화재 감지하고 침대 위 뛰어올라 주인 깨워...불꺼진 뒤 소방대원이 사체 발견

center
불이 난 집에서 잠자던 주인을 깨워 피신시키고 생명을 잃은 반려견 두 마리의 소식을 보도한 ABC 8New의 방송 장면. 사진=ABC 화면 캡처
“자고 있는데 불이 나자 개들이 침대 위로 뛰어올라 짓는 바람에 깨어나 불길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미국의 한 가정에서 키우던 반려견 두 마리가 화재로 목숨을 잃을뻔 했던 주인을 구한 뒤 정작 불난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진 사건이 발생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미국 ABC방송 등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아침 미국 버지니아주 딘위디 지역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사건을 21일 보도하면서 집주인을 살린 뒤 목숨을 잃은 반려견의 소식을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반려견의 신호로 깨어난 집주인은 불이 크게 번지기 전에 집밖으로 피신, 가스 흡입에 따른 응급치료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과 911응급요원들은 화재가 진압된 뒤 집안을 수색하는 도중에 숨진 반려견 두 마리를 발견했다.

소방당국과 미국 언론들은 죽은 반려견들이 집주인과 함께 바깥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것을 매우 안타까워했다. 또한, 집주인이 탈출하면서 반려견을 챙기지 못한 이유도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