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예탁결제원 등 8개 공공기관, 스마트팜 사업 지원

공유
0

한국예탁결제원 등 8개 공공기관, 스마트팜 사업 지원

center
한국예탁결제원 등 8개 공공기관이 스마트팜 사업 지원에 나서고 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 등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한국판뉴딜 정책과 연계해 사회도시농업을 육성할 목적으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통해 지원한 ‘스마트팜’이 개관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팜은 농•림•축•수산물의 생산, 가공, 유통 단계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최적의 생육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농업 시스템이다.

8개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이다.
BEF(Busan Embracement Fund for Social Economic Development)는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이 조성한 기금(2018년부터 5년간 50억 원 조성 목표)으로 (사)사회적기업연구원이 위탁 운영한다.

BEF는 지난해 11월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도시철도 역사 안 ‘수직형 스마트팜 복합모델 구축 사업’을 국가정책(한국판뉴딜) 연계사업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사업대상자로 선정한 협동조합 ‘매일매일즐거워’는 앞으로 스마트팜 시설장비 등을 지원받아, 송육고버섯 ,버터헤드, 로메인 상추 등 엽채류를 직접 재배해 전시•판매하고, 체험교육 학습장 등을 운영한다.

한국예탁결제원 등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2020년 10억400만 원을 포함, 2022년까지 기금 50억 원을 공동 조성할 계획이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