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리온, '스낵 성수기는 여름' 공식 깼다…홈술족·신제품 효과 '톡톡'

공유
0

오리온, '스낵 성수기는 여름' 공식 깼다…홈술족·신제품 효과 '톡톡'

지난해 12월 스낵 매출 2020년 최대 월매출 기록

center
오리온의 대표 스낵 제품. 사진=오리온
오리온이 스낵의 성수기는 여름철이라는 통념을 깨고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와 최근 누적 판매량 1000만 봉을 돌파한 '꼬북칩 초코츄러스' 흥행 등의 영향이다.

오리온은 지난해 12월 스낵 매출이 2020년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홈술족'이 증가하고 꼬북칩 품절 대란 사태 등의 이슈가 맞물린 결과로 분석된다.
오리온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 동안의 스낵 매출을 조사한 결과, 월평균 매출액은 8월이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12월의 스낵 매출은 8월 대비 10~2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여름에는 맥주 소비가 늘어나면서 간편하고 부담이 적은 '안주형 스낵'이 인기이며, 휴가지 등에서 과자를 즐기는 비중이 높아 스낵 매출이 높은 편이다. 여름에는 스낵류가, 겨울에는 파이류 매출이 늘어나는 것이 제과업계의 상식이다.

지난해 12월은 이례적으로 스낵 매출이 2020년 최대 월매출을 기록, 특히 8월 대비해서도 6%나 높았다. 여름에 가장 잘 팔리는 '스윙칩'의 12월 매출이 8월보다 15% 올랐다. 특히 편의점에서는 홈술족 맥주 안주 3대장으로 불리는 '포카칩' '오징어땅콩' '태양의 맛 썬'의 12월 매출이 8월 대비해 18%가량 높았다. '꼬북칩' 역시 신제품인 초코츄러스맛이 흥행하면서 8월에 비해 무려 118% 성장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여름이 성수기인 스낵이 겨울에 더 큰 사랑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홈술족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면서 "올해에도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뛰어난 맛과 품질을 지닌 스낵 신제품을 공격적으로 선보여 2020년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