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고령층 맞춤형 '실버주택 단위평면' 개발

공유
0

롯데건설, 고령층 맞춤형 '실버주택 단위평면' 개발

원룸원배쓰, 소셜리빙룸, 비스포크 발코니 등 3가지 컨셉

오는 2026년이면 한국 사회가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은 우리나라 총 인구에서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율이 5년 뒤에 20%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한다. 전체 인구 5명 가운데 1명은 65세 고령자인 셈이다.

이같은 초고령 장수사회를 앞두고 롯데건설이 고령자의 주거환경 수요와 정서를 반영한 '실버주택 단위평면'을 개발했다.

롯데건설은 21일 "실버주택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건원종합건축사사무소와 공동으로 실버주택 상품을 개발해 고령층을 배려한 단위평면의 컨셉트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실버주택 단위평면은 고령층이 주로 생활하는 주거 내부공간에 초점을 두고 일반 공동주택과 차별화시킨 것이 특징이며, 3가지 컨셉트로 구성돼 있다.

실버주택 단위평면 컨셉트는 ▲원룸 원배쓰(one room–one bath) ▲소셜 리빙룸(Social Living room) ▲비스포크 발코니(bespoke balcony)이다.

center
자료=롯데건설

원룸 원배쓰는 고령층을 위해 침실과 욕실 사이의 동선을 최소화시킨 것이다.

독립성이 강한 요즘 고령층의 특성을 고려해 욕실을 포함해 개별 공간이 설계돼 있고, 가족이나 친구가 함께 생활하는 쉐어 하우스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center
자료=롯데건설


소셜 리빙룸은 떨어져 사는 가족과 친구들을 초대하거나 다양한 모임을 위한 세대 내 세미 퍼블릭(semi-public)공간을 표방한다.

거실과 다이닝(식사+부엌)의 기능을 결합한 개방형 거실을 별도의 도어 시스템으로 적용해 내부 공간과 분리하는 동시에 사적인 거실 공간 활용의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컨셉트이다.

center
자료=롯데건설


비스포크 발코니 모델은 거주공간 내에 사적 여가공간(프라이빗 파크, private park) 컨셉트를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미세먼지와 코로나19 등 외부 유해요소의 영향으로 바깥활동이 줄어든 고령층을 위해 실내에서도 작은 정원을 가꾸거나 반려동물을 돌보고, 체력운동(홈트레이닝)을 즐기는 등 외부여가활동을 제공해 준다.

롯데건설은 실버주택 단위평면을 올해 공급 예정인 서울 강서구 마곡 MICE복합단지에 조성되는 약 900여가구 규모의 실버주택에 처음 적용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실버주택 단위평면 개발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고령층을 위한 공용공간·토털상품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박선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un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