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포스코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외항 운항 성공해 ‘친환경’ 시대 열어

공유
0

[G-쉽스토리] 포스코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외항 운항 성공해 ‘친환경’ 시대 열어

호주서 철광석 실은 ‘HL 그린호’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 입항
LNG연료 사용 시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 줄일 수 있어

center
포스코 원료 수송을 전담하는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벌크 외항선 'HL 그린호'가 역사적인 첫 항차에 성공하고 광양 원료부두에서 철광석을 하역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인 ‘HL 그린호’가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친환경’ 운항 시대를 열었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다.

포스코는 지난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t을 실은 친환경 선박 HL 그린호가 이달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입항했다고 21일 밝혔다.

HL 그린호는 길이 292m, 너비 45m, 높이 24.8m로 세계 최대 규모 18만t 급 LNG추진선이다. LNG를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C유 사용선박에 비해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포스코는 지난 2018년 12월 한국선사 에이치라인(H-Line)해운과 기존 선박 2척을 LNG추진선으로 대체해 운영키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을 인도 받았다. 2척의 LNG추진선(HL 그린호, HL 에코호) 설계와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다.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과 해외 수입에 의존한 극저온 연료탱크용 9%니켈강을 공급해 국내 친환경 선박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9%니켈강은 극저온에서 우수한 강도와 충격인성(파괴에 대한 저항도)을 유지해 LNG 연료탱크 소재로 사용된다.

포스코는 LNG 벙커링(급유)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추진선 도입을 고민한 에이치라인해운 선사에 장기 운송계약으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상생을 실천하기도 했다. 이런 지원 덕택에 에이치라인해운은 LNG추진선을 인수해 바로 영업에 투입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2척의 LNG추진선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1척에 스크러버(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고 나머지 선박도 선사·조선사와 협의해 LNG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할 방침이다.

한편 오는 26일에는 HL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 ‘HL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center
포스코의 국내 최초 LNG추진 외항선이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입항했다. 사진=해양수산부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