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광군, '한빛원전 폐로대비 기본계획수립 용역' 2차 중간보고

공유
0

영광군, '한빛원전 폐로대비 기본계획수립 용역' 2차 중간보고

LNG ․ 수소 발전 등 약 3조 억 원 규모의 미래에너지 도시로 전환 전략 제시

center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19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영광군의회 의원, 실과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한빛원전 1·2호기 폐로대비 기본계획 수립용역」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 전남 영광군=제공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19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영광군의회 의원, 실과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한빛원전 1·2호기 폐로대비 기본계획 수립용역」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해 10월 1차 중간보고에서 용역 주관기관인 한국산업개발연구원이(본부장 이재우) 제시한 미래에너지 수소도시 전환 등 ‘NEW ⁺영광을 비전’ 전략의 구체적 내용을 보고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한국산업개발연구원은 ‘NEW ⁺영광을 비전’ 전략인구체적 사업으로 약 3조 원 규모 총 18개 사업을 제시하며 약 15조 억 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국산업개발연구원이 제안한 18개 사업은 ▲Plus-City 미래에너지도시 전환 방안으로 LNG․수소발전소 유치 등 약 2조 2,600억 원 규모의 7개 사업, ▲Neo-City 폐로관련 법 및 행정정비 방안으로는 폐로 관련 특별법 제정, 세수 발굴, 행정조직 개편 등 비예산 사업, ▲Edu-City 미래사회 대비 인력육성 방안으로는 미래에너지와 원전해체인력양성 등 약 5,500억 원 규모 4개 사업, ▲Wows-City 미래에너지도시 관광인프라 확보 방안으로는 에너지 슈퍼크리 조성 등 약 1,600억 원 규모 3개 사업이다.

보고회를 주재한 김준성 영광군수는 “최근 발표된 제9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르면 한빛원전 1, 2호기는 2025년과 2026년에 폐로 될 예정으로 제시된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여 치밀한 대응전략을 수립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 제시된 의견은 충분한 검토를 통해 올 3월에 최종보고를 거쳐 4월에 완료될 예정이다.


정필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qr087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