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개발공사, 효성티앤씨·노스페이스와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MOU 체결

공유
0

제주개발공사, 효성티앤씨·노스페이스와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MOU 체결

제주도 내 수거 페트병으로 의류·가방 제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영원아웃도어, 효성티앤씨 등과 자원순환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투명 페트병의 업사이클링 활성화를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노스페이스(영원아웃도어), 효성티앤씨와 자원순환을 위한 4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공사가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자원순환 시스템 구축을 위한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올해 말까지 제주도 내에서 직접 수거한 페트병을 고품질 재활용 생산재료로 효성티앤씨에 공급한다.
효성티앤씨는 이를 '리젠제주(regen®jeju)' 재생섬유로 변모시키는 역할을 담당하며 이렇게 개발된 업사이클링 섬유는 영원아웃도어가 생산하는 노스페이스 의류, 가방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으로 탄생하게 된다.

제주도내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활용한 노스페이스 제품은 다음 달 출시될 예정으로 제품에는 제주삼다수 로고를 비롯한 환경적 메시지가 담긴다. 이는 자원순환을 위한 인식 제고를 위함이다.

김정학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은 자원의 가치와 지구 환경을 위한 자원순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앞으로도 국민 생수를 생산하는 먹는 샘물 산업의 리더로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해 플라스틱 저감 운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