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조만간 결단 내린다

공유
1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조만간 결단 내린다

권봉석 대표 "MC사업본부 고용 어떻게든 유지"…운영 방향 다각도 검토

center
권봉석 LG전자 사장. 사진=LG전자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사장)가 최근 '스마트폰 사업 철수설'과 관련해 "구성원의 고용은 어떻게든 유지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권봉석 대표는 20일 MC사업본부 사업 운영과 관련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고 이 같이 밝혔다. 권 대표는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LG전자 내부에서는 MC사업본부의 사업 방향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만큼 어떤 형태로 고용을 유지할지 알려지진 않았다. MC사업본부의 규모를 현재 상태로 유지하면서 고용을 보장할 수 있지만 사업규모가 축소될 경우 타 사업본부로 이동시켜 고용을 유지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권 대표의 이번 메시지가 스마트폰 사업을 유지한다는 의미로 해석하긴 어렵다.

LG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3분기 MC사업본부의 임직원 수는 3258명으로 전년 동기 4175명보다 약 900명 이상 줄어들었다. 이후 하반기 공채로 신규 인력을 충원해 4분기 3824명까지 임직원 수가 늘었으나 이후 꾸준히 임직원 수가 줄어들어 지난해 3분기에는 3724명까지 줄었다.

이 밖에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스마트폰 ODM 생산을 늘리기로 결정하고 스마트폰 생산거점을 경기도 평택에서 베트남 하이퐁으로 옮기는 등 원가 절감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이 같은 노력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 원 규모다.

또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LG전자는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한편 LG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12.84%(1만9000원) 오른 16만7000원에 마감됐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