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닛산‧올림푸스 등 일본 기업 45곳, ‘위안부’ 판결 이후 한국에서 철수

공유
0

[글로벌-Biz 24] 닛산‧올림푸스 등 일본 기업 45곳, ‘위안부’ 판결 이후 한국에서 철수

서울-도쿄 관계 악화로 脫한국 기업 늘어날 듯

center
한일 괸계의 악화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자동차 제조업체, 의류업체, 전자업체 등 45개 일본 기업이 한국에서 철수했다. 사진=AFP
한일 괸계의 악화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3월 마감한 회계연도에 자동차 제조업체, 의류업체, 전자업체 등 45개 일본 기업이 한국에서 철수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국을 떠나는 기업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카메라 업체인 올림푸스는 지난해 6월 한국에서 철수했고 자동차 제조업체인 닛산은 12월 떠났다. 경영 여건이 악화되고 있다는 명분이었지만 전문가들은 한국 법원이 1910년부터 1945년 사이 일본의 지배 기간 동안 한국인을 노동자로 착취한 혐의를 받고 있는 회사들에 유죄를 선고해 한국 내 일본 기업의 자산도 압수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전했다.

대전의 한 법원은 지난달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에서 압수한 자산의 매각이 이전 노동자들에 대한 보상을 위해 진행돼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달 초, 한국 법원은 일본 정부에 2차 세계대전 시 강제 징용된 12명의 여성들에게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일본은 1965년 한국과 맺은 조약과 2015년 국가간 합의로 이미 마무리된 일이라고 주장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8일 의회에서 '심각한' 상태인 양국 관계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은 2015년 협정이 공식 협정이라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이러한 문제들이 협력의 장벽이 되지 않도록 서로 다른 역사적 분쟁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 국제기독교대 국제관계학과 스티븐 나기 부교수는 일본은 전통적으로 한국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를 가장 많이 했지만 일본 기업들은 법정소송과 대일 적대감,한국민들의 일본 브랜드 보이콧 때문에 심각하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일본 기업들은 한국이 덜 바람직하고 덜 안전한 투자처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2019년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우선협상대상국 지위를 박탈한 이후 일본 기업들이 한국 기업들과 협력하는 것이 더 어려워졌으며 양국 관계가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과 일본의 역사에 대한 의견 차이는 2019년 문재인 대통령 정부 하에서 다시 표면화됐고, 일본이 한국의 무역 우대국 지위를 철회하기로 결정한 계기가 된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 보상 판결'로 정점에 이르렀다.

대전의 판결은 식민지 지배 기간 동안 존재하지 않은 기업들도 이 기간 동안 운영된 기업들로부터 자본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된 기업들까지 책임을 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일본 기업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애널리스트들은 지적한다.

미쓰비시, 도요타, 닛산, 히타치, NYK 라인, 미쓰이, 일본제철과 스미토모 금속은 지난 2년 동안 모두 미국이나 한국에서 강제 징용된 노동자들의 소송 대상이 됐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KIET)이 지난해 8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에서 문을 닫은 외국 기업은 173개이며 일본 기업이 45개로 가장 많았다. 35개는 미국, 17개는 홍콩이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