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비트코인-기술주 거품 가장 심각"

공유
0

[뉴욕증시] "비트코인-기술주 거품 가장 심각"

도이체방크, 시장 전문가 627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center
영국의 금융감독 당국은 11일(현지시간)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 화폐의 상승에 대한 위험성에 직설적으로 경고했다. 사진 = 로이터
비트코인과 미국 주식시장의 기술주는 거품이라고 투자자들이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이하 현지시간) CNBC는 도이체방크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투자자들이 금융시장 곳곳에 거품이 끼었다고 보고 있으며, 이 가운데 비트코인과 기술주 거품이 가장 심한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난 13~15일 시장 전문가 627명의 응답을 도태로 작성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투자자 거의 대부분인 89%가 금융시장 일부가 현재 거품 영역에 들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거품 가운데 특히 비트코인과 미국 기술주가 가장 거품이 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비트코인은 1~10까지로 나눴을 때 가장 거품이 심한 10으로 평가됐다.
응답자 절반이 10이라고 봤다.

기술주는 비트코인보다는 사정이 나았지만 역시 심한 거품이 낀 것으로 간주됐다.

10점 만점에 7.9점을 받았다. 특히 응답자 83%가 7점 이상을 줬다.

투자자들은 또 내년까지 비트코인과 기술주 가운데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는 오르기보다 하락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예상했다.

도이체방크는 "12개월 뒤-잠재적 기술주 거품의 상징인-비트코인과 테슬라의 운명에 관한 특정 질문에서 응답자 다수는 비트코인과 테슬라 주가가 지금보다 2배로 오를 가능성보다 절반으로 반토막 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예상했다"고 밝혔다.

도이체방크는 특히 테슬라가 비트코인보다도 더 거품에 취약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도이체방크는 이어 투자자들 대다수는 테슬라와 비트코인 거품이 꺼질 가능성이 높지만 거품 붕괴를 촉발하는 요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짚어내지 못했다고 전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