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화 '미나리' 윤여정, 美 13관왕 등극…오스카상 기대감↑

공유
0

영화 '미나리' 윤여정, 美 13관왕 등극…오스카상 기대감↑

center
배우 윤여정이18일(현지 시간) 영화 '미나리'로 미국에서 연기상 부문 13관왕에 올라 오스카상 후보 지명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판시네마 제공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미국에서 연기상 부문 13관왕에 등극했다.

18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비평가협회에 따르면 윤여정은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앞서 윤여정은 LA·보스턴·노스캐롤라이나·오클라호마·콜럼버스·샌디에이고·그레이터 웨스턴 뉴욕·뮤직시티·디스커싱필름·세인트루이스 비평가협회 등을 포함해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까지 12개상을 거머쥐었다.
1980년대 미국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미나리'는 정이삭 감독과 가족의 자전적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윤여정은 딸 모니카(한예리)와 사위 제이콥(스티븐 연)의 부탁으로 어린 손자를 돌보기 위해 미국에서 함께 살게 된 한국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했다.

13개상을 연속 수상한 윤여정이 미국에서 연일 주목받고 있어 한국인 최초로 오스카 배우상 후보에 오를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올 3월15일이며, 시상식은 4월25일에 개최된다.

한편, 영화 '미나리'는 오는 3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