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군사력 세계 6위, 북한 28위 진짜? 현실과 거리 멀어

공유
0

군사력 세계 6위, 북한 28위 진짜? 현실과 거리 멀어

우리나라의 군사력이 세계에서 6번째로 강한 반면, 북한은 28위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의 '글로벌파이어파워'는 인구와 병력, 무기, 국방예산 등 48가지 항목을 종합해 군사력 지수를 산출해 16일 이 같은 결과를 내놓았다. 지수가 0에 가까울수록 군사력이 강하다는 뜻이다. 이번 평가는 경제력 전체를 종합한 것인 만큼 순수한 군사력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특히 북한이 개발한 핵무기와 각종 탄도미사일, 대구경 방사포 전력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

center
우리나라의 군사력이 세계 6위라는 평가가 나왔다. 사진은 한국 육군의 포병전력 향상에 크게 기여한 한화디펜스의 K9 자주포. 사진=한화디펜스 홈페이지

미국의 군사력 평가회사인 '글로벌파이어파워2021'는 보고서에서 한국은 군사력 평가지수가 0.1621로 평가대상 138개국 가운데 6번째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반면 북한은 평가지수가 0.4684로 28위를 기록해 지난해 25위에서 세 계단 내려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에서 군사력이 가장 강한 나라로는 0.721점을 받은 미국이며 이어 러시아, 중국, 인도, 일본이 뒤를 이었다.

국방비 지출이 가장 많은 나라도 미국으로 7405억 달러를 기록해 2위인 중국 782억 달러의 4배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군사력지수는 0.1621로 일본의 뒤를 이었다.우리나라 다음으로 프랑스와 영국, 브라질,파키스탄, 터키,이탈리아, 이집트, 이란, 독일(15위)의 순이었다. 북한은 0.4684로 평가됐다.

우리나라는 자주포, 공격헬기, 구축함 등 수상함정 등에서 북한에 비해 우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병력 60만 명이며 공군은 전투기 402대, 공격헬기 112대, 헬기 734대 등 항공기 1581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은 전차 2600대, 장갑차 1만4100대, 자주포 3040문, 견인포 3854문, 다연장로켓 574문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됐다.
해군은 헬기수송함 1척, 구축함 12척, 호위함 14척, 초계함 12척, 잠수함 22척 등 함정 234척을 보유하고 있다.

center
북한의 최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진=조선중앙통신


평가대상국 138개국 28위로 평가된 북한은 총병력 134만으로 우리나라의 2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공군은 전투기 458대를 포함해 항공기 946대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공격헬기는 20대, 일반 헬기는 204대로 평가됐다.

육군은 전차 6145대, 장갑차 1만대, 자주포 900문, 견인포 250문,다연장로켓 1500문으로 평가해 우리 국방부 평가가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해군은 잠수함 36척,초계함 9척 등 총 492척을 보유한 것으로 글로벌파이어파워는 평가했다.

그러나 글로벌파이어파워는 현실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이번 보고서는 북한의 전차 전력은 러시아(1만대)에 이어 세계 2위로, 한국의 장갑차 전력을 러시아(2만7100대)에 이은 세계 3위로 각각 평가했다. 한국군의 자주포 전력은 러시아(6540문)에 이은 세계 2위로 평가한 것이다. 우리 육군이 보유한 자주포는 K9과 K55를 합쳐 2000문 정도로 추정되는 데 3040문이라고 주장했다.

center
남북한 군사력 현황. 사진=국방백서2018

국방부가 펴낸 국방백서에 따르면, 2018년 12월 31일 기준으로 북한은 전차 4300여 대,장갑차 2500여 대, 야포 8500여 문, 다연장/방사포가 5500여 문으로 나타나 있다.

또 잠수함 전력은 북한이 36척으로 세계 4위,한국은 22척으로 세계 6위로 평가했는 데 한국 해군은 장보급 9척,손원일 9척을 작전배치하고 도산안창호급 1번함 도산안창호함1척을 시험중이며 2번함 안무함을 진수햇을 뿐이다. 다 합쳐도 20척인데 글로벌파이어파워는 22척으로 평가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최근 개발한 각종 탄도미사일과 대구경 로켓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북한의 다연장로켓 수를 크게 축소하며 전차 전력을 부풀린 것이란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