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골드만삭스, 미 성장률 전망 상향..."바이든 호재"

공유
0

[글로벌-Biz 24] 골드만삭스, 미 성장률 전망 상향..."바이든 호재"

center
골드만삭스는 13일(현지 시각) 단기적으로는 미국 주식시장이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로이터
골드만삭스가 16일(현지시간) 미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올 1월 들어 벌써 두번째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정책에 거는 기대감이 발판이다.

골드만삭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완화를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이 성장률을 예상보다 큰 폭으로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잇다.

로이터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미 GDP 성장률 전망치를 6.6%로 제시했다.

이달 들어 상향 조정했던 6.4%보다 0.2%포인트 높여잡은 것이다.
또 바이든 행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책 규모 예상치도 상향 조정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14일 밤 자신이 20일 취임하고 나면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 충격 완화를 위한 대규모 구제정책을 펴겠다면서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안을 제시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공화당이 여전히 상원을 장악하고 있다시피해 민주당이 경기부양안 협상에 나서면서 규모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해 왔다.

반토막 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골드만삭스는 1조9000억 달러에서 실제 의회를 통과하는 규모는 절반에도 못미치는 7500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그러나 골드만삭스는 이날 이 전망치를 1조1000억 달러로 높여 잡았다.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미국의 성장률을 기대했던 것보다 더 끌어올릴 것이란 전망이다.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은 보고서에서 미 성인들에게 지급하는 지원금 "확대와 더 큰 규모의 정부 지출 확대는 올 후반 더 강한 성장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