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주열 한은 총재, 주식 시장 과열 경고...“감내 어려울 정도 손실 유발 가능”

공유
1

이주열 한은 총재, 주식 시장 과열 경고...“감내 어려울 정도 손실 유발 가능”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주식 시장이 과열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정책방향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이후에 워낙 급격한 충격을 완화하고 당시 상당한 어려움에 빠졌던 금융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서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런 완화적인 금융정책이 불가피했지만 그것이 자산시장으로 자금이 쏠리게 되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금융불균형의 위험이 어느 정도 쌓이게 될지 이것을 노상 유의하고 지켜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지금 증시와 관련해서 우려하고 있는 것은 언론에서는 이것을 ‘빚투’라는 표현을 쓰는 것 같은데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한 투자 확대”라며 “이것은 혹시라도 예상치 못한 쇼크로 인해서 가격 조정이 있을 경우에 투자자가 상당히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손실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그것을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화정책 기조 변화에 대해서는 당분간 완화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지금 현재는 소상공인이라든가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상당히 크고 앞으로의 경기 회복 흐름에도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이들 어려운 계층의 위험은 단시일 내에 해소되기가 어렵다고 본다”며 “이러한 실물경제 여건을 감안해 보면 여러 가지 조치를 정상화한다든가 금리정책 기조를 바꾼다든가 하는 것을 현재 고려할 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