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스트롯2' 데스매치 윤태화 우승, 홍지윤 탈락…강혜연 별사랑 김태연 김연지 주미 김다현 우승

공유
0

'미스트롯2' 데스매치 윤태화 우승, 홍지윤 탈락…강혜연 별사랑 김태연 김연지 주미 김다현 우승

나비 김사은 임서원 마리아 공소원 김수빈 아쉽게도 탈락

center
14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2' 1대1 데스매치에서 윤태화가 홍지윤을 누르고 우승했다. 사진=TV 조선 방송 캡처
'미스트롯2' 마스터 오디션 진 윤태화가 선 홍지윤을 누르고 다음 무대로 진출했다.

14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 5회에서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에서 역대급 대결로 꼽힌 윤태화가 홍지윤을 누르고 우승했다.

1대1 데스매치는 대결 상대 두 명 중 1명은 붙고, 1명은 반드시 탈락하는 죽음의 미션이다.

이날 가장 마지막 무대에서 마스터 오디션 선 홍지윤은 데스매치 대결 상태로 윤태화를 지명했다.

선공 홍지윤은 남인수의 ‘추억의 소야곡’을 선곡했다. 절절한 감성 표현이 포인트인 곡으로 홍지윤은 하이라이트에서 음정을 올려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후공 윤태화는 이미자의 ‘기러기 아빠’를 선곡해 환상적인 반격 무대를 펼쳤다.

마스터 조영수는 "홍지윤은 어떤 장르를 불러도 다 잘할 것 같다. 댄스에 국악에 정통 트롯까지 섭렵했다. 남은 숙제는 진짜 홍지윤의 색깔찾기다. 범접할 수 없는 자신만의 칼을 쥐라"고 조언했다.

또 윤태화에게는 "'기러기 아빠'는 본인의 감성은 빠지고 기술만 남은 무대였다"라고 평했다. 이어 "감성과 가사를 이야기하듯 부르면 더 이상 오를 곳이 없다"고 지적했다.

장윤정은 "지윤씨는 오늘 선곡이 좀 아쉬웠다. 익숙한 노래였으면 좋을 뻔 했다"라면서 윤태화의 무대를 두고 "실력만 보면 비교 불가한 두 무대다. 듣기 좋은 노래를 누를 수 밖에 없었다"라고 전했다.

투표 결과 조영수의 혹평과 달리 윤태화가 10:1로 홍지윤을 누르고 우승해 다음 무대로 진출하는 반전 결과가 나왔다.

한편, 이날 본선 2라운드 진출자 39명 중 첫무대에 오른 강혜연은 13년차 발라드 선배 가수 나비와 맞붙었다.

선공 강혜연은 정통 트롯 김지애의 ‘물레야’를 선곡했다. 후공 나비는 블루스 트롯 김수희의 ‘못 잊겠어요’를 선곡했다. 첫무대부터 빅매치를 펼친 결과 강혜연이 6:5로 나비를 누르고 다음 무대로 진출했다.
두 번째 대결은 별사랑과 김사은의 무대로 별사랑은 이수진 원곡 ‘한방에 훅’을 선곡했다. 중저음이 매력적인 와인 보이스를 가진 김사은은 심수봉의 ‘진짜 진짜 좋아해’로 무대를 꾸몄다. 비장의 무기로 남편 성민이 백댄서로 출연, 아내 김사은을 응원했다. 투표 결과 다리를 다쳐 맨발의 투혼을 펼친 별사랑이 김사은을 11:0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장윤정은 별사랑에게 "1대1 데스매치에서 톱5에 들어갈 것 같다"고 극찬했다.

세 번째 무대는 초등부 임서원(10)과 김태연(9)이 맞붙었다. 선공 임서원은 한혜진의 '너는 내 남자' 무대를 선사했다. 후공 김태연은 정통 트롯으로 이태호 원곡의 ‘간대요 글쎄’를 선곡, 진득한 감성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역대급 꼬마대첩을 본 조영수는 "노래 실력보다도 선곡 능력이 타고났다"며 임서원은 격한 안무 속 안정감을 유지했다. 김태연은 감상을 하고 빠져든다. 나이를 잊게 하는 성숙한 감정 표현이다라고 극찬했다.

장윤정은 "서원이는 집중력이 대단한 것 같다. 짧은 기간 사이에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김태연은 거친 소리를 다듬는 연습만 하면 성인 못지 않다"고 조언했다.

심사 결과 김태연이 11:0으로 임서원을 눌렀다.

네 번째는 폭발적인 고음이 특징인 씨야의 김연지와 외국인 참가자 마리아의 무대가 펼쳐졌다. 선공 김연지는 주현미 원곡 '여인의 눈물' 무대를 펼쳤다.

후공 마리아도 주현미의 '정말 좋았네'로 꺾기와 털기까지 완벽한 무대를 선사했다.

"승자는 있지만 패자는 없는 대결"이라고 말한 장윤정은 "선곡만 보고도 그려진 무대다. 김연지는 힘을 뺀 후에야 힘을 얻은 노래"라고 호평했다.

투표 결과 김연지가 8:3으로 마리아를 누르고 우승했다.

다섯 번째 무대는 2연속 올하트 주인공 현역부A 주미와 재도전부 공소원이 맞붙었다.

"진이 되고 싶다"는 주미는 김영철의 '안되나용'을 선곡해 한 편의 뮤지컬같은 레전드 트롯 무대를 선사했다. 공소원은 권성희의 '하이난 사랑'으로 후공 무대를 펼쳤다.

장윤정은 주미에게 "임팩트로는 1등"이라며 "충격과 공포였다. 웃기기만 하면 불쾌한데 전혀 불쾌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어 "공소원은 상대를 잘 못 만난 게 아닌가 싶다. 다른 상대였다면 프리패스"라며 아쉬워했다.

마스터 심사 결과 주미가 공소원을 누르고 우승했다.

여섯 번째는 12살 동갑내기 김다현과 김수빈의 무대였다. 충청도 신동 대결에서 김다현은 강민주의 '회룡포'를 선곡했다. 김수빈은 나훈아의 '고장난 시계'로 받아쳤다.

장윤정은 "김수빈은 밝아서 예쁘다"며 "마스터 오디션 때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다현이는 오늘 완벽에 가까운 무대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투표 결과 김다현이 9:2로 김수빈에게 우승해 다음 무대로 진출했다.

한편,미스터 예선 미 김의영, 팀미션 진 황우림, 박주희, 전유진과 성민지, 영지, 진달래, 은가은, 방수정, 김현정, 류원정, 양지은, 윤희, 장태희, 트윈걸스, 파스텔걸스, 한초희, 허찬미 등 남은 참가자들의 1대1 데스매치 무대는 오는 21일 '미스트롯2' 6회에서 공개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