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라클,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로 데이터베이스 리더십 확대

공유
0

오라클,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로 데이터베이스 리더십 확대

기업의 데이터 중심 애플리케이션 용이하게 개발 가능

center
앤드류 멘델손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버 기술 부문 수석 부사장.
오라클이 융합형 데이터베이스(Converged Database)의 최신 버전인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Oracle Database 21c)를 오라클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의 상시 무료 티어(Always Free tier)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에는 불변 블록체인 테이블과 인데이터베이스(In-Database) 자바스크립트, 네이티브 JSON 바이너리 데이터 유형, 인데이터베이스 머신러닝을 위한 오토ML(AutoML)과 영구 메모리 저장소를 포함한 200개 이상의 혁신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인메모리와 그래프 처리, 샤딩(sharding), 다중 테넌트 및 보안 역량도 한층 개선되었다.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는 다중 모델, 다중 워크로드 및 다중 테넌트 요구 사항을 단일의 융합된 데이터베이스 엔진으로 모두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오라클은 쉽고 빠르게 데이터 기반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구축이 가능한 오라클 APEX 애플리케이션 개발(Oracle APEX Application Development)이라는 새로운 로우코드(low-code) 애플리케이션 개발 서비스 또한 공개했다.

브라우저 기반의 해당 로우코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개발자들은 직관적인 그래픽 인터페이스를 활용하는 현대적인 반응형 웹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다.

앤드류 멘델손(Andrew Mendelsohn)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버 기술 부문 수석 부사장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를 필두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융합형 데이터베이스 엔진을 제공하기 위한 오라클 고유의 전략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며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21c는 최고의 JSON 문서 처리 성능과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 지원을 기반으로 획기적인 데이터베이스 운영 성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멘델손 수석 부사장은 "이용자는 새로운 자가 운영 인메모리 열 저장소(Self-Managing In-Memory Column Store)와 최고 성능의 그래프 처리, 가장 간단한 머신러닝 모델 개발을 지원하는 오토ML 기능을 통한 업계 최고 수준의 분석 데이터베이스 기능 뿐만 아니라, 변조 방지 SQL 테이블을 구현하는 불변적인 블록체인 테이블 활용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라클은 단일 융합형 데이터베이스 엔진을 통해 개발자의 생산성을 한층 제고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한 보다 진화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