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 상반기 VCM] 신동빈 회장 "명확한 비전 세우고 기업 핵심가치 확립해야"

공유
1

[롯데 상반기 VCM] 신동빈 회장 "명확한 비전 세우고 기업 핵심가치 확립해야"

13일 '2021 상반기 롯데 VCM'에서 4시간 가량 그룹 재도약 위한 방안 논의
위기 대응 방안으로 '성장'과 '혁신' 강조…'DT' 'R&D 투자' 'CEO 변화' 등 주문

center
지난 13일 신동빈 롯데 회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2021 상반기 롯데 VCM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장단에 올해 첫 VCM에서 차별적인 기업 가치를 창출할 것을 당부했다.

1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지난 13일 열린 ‘2021 상반기 롯데 VCM’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각 사 대표이사, 롯데지주‧4개 부문 BU(Business Unit) 임원 등 총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VCM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오후 2시부터 약 4시간 동안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VCM의 주제는 ‘Rethink-Restart(재도약을 위한 준비)’였으며 여기에는 롯데그룹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다각도에서 심도 깊게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이 반영됐다. 지난 성과를 냉철하게 되돌아보고, 장·단기적으로 균형 잡힌 전략을 도모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VCM에서는 ▲올해 경제전망과 경영환경 분석 ▲그룹의 위기 대응 전략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방안 ▲CEO역할 재정립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다뤄졌다. 신동빈 회장은 마지막에 대표이사들에게 약 30여분간 당부 메시지를 전했다.
신 회장은 지난해 경영성과에 대해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경영지표가 부진했다. 이는 우리의 잠재력을 시장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위기 때 혁신하는 기업이 위기 후에도 성장 폭이 큰 것처럼, 올 2분기 이후로 팬데믹이 안정화에 들어갔을 때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나이키’의 브랜드 파워를 언급하며 사장단에 본질적인 경쟁력과 핵심가치를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성장이 아닌 생존 자체가 목적인 회사에는 미래가 없다"면서 "각 회사에 맞는 명확한 비전과 차별적 가치가 있어야만 성공할 수 있다. 혁신적으로 변하지 못하는 회사들은 과감한 포트폴리오 조정을 검토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 방안으로 언급한 것은 비전 달성을 위한 꾸준한 투자와 실행력 제고였다. 신 회장은 “미래 관점에서 비전을 수립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부합하는지 수시로 재점검해야한다”면서 “디지털 혁신에 대응하기 위한 DT와 R&D 투자는 반드시 필요하다. 브랜드 강화로 차별적인 기업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경영환경에 맞는 조직문화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신 회장은 “기업 문화를 쇄신하기 위해 지난 2년간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고 언급하며 “아직도 일부 회사들에는 권위적인 문화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시대 흐름에 적응할 수 있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CEO부터 변해야 한다. 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과거의 성공경험을 과감히 버리고 어떤 사회를 만들고 싶은지, 어떤 사회적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자신부터 롯데 변화의 선두에 서겠다고 ‘솔선수범’의 자세를 보였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