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 총리, "이익공유제는 기업 자발적으로 해야"

공유
0

정 총리, "이익공유제는 기업 자발적으로 해야"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내놓은 '이익공유제'와 관련, "(기업의 이익 공유는) 자발적으로 해야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기본적으로 상생의 정신을 적극적으로 찬성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하려면 국민적인 공감대가 먼저 이뤄진 연후에 논의가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또 "(이익 공유를) 법과 제도로 해서 연구하려면 여러 가지 논란이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또 다른 갈등의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8일 국회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긴급현안질문 당시 "지금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여행업 등 업종에 따라 고통 매우 큰 부분이 있는가하면 코로나19 이후 많은 경영성과를 낸 기업들이 있기 때문에 스스로 고통을 분담하는 노력을 하면 어떠냐는 이야기를 했다"며 "이렇게 어려울 때는 서로 좀 힘을 보태는 그런 노력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을 원래 갖고 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의 코로나 항체 치료제와 관련해서는 "경증에서 중증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치료제가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며 "식약처의 사용허가가 2월 초쯤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구매를 완료한 백신 5600만 명분이 충분하다면서 계속 추가 물량을 확보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5600만 명분이 모두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다"고 했다.

공매도 제도에 대해서는 "정부의 입장은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좋지 않은 제도라고 생각한다. 제도 자체에 대해서 별로 그렇게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