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남은행,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 판매

공유
0

경남은행,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 판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BNK경남은행은 NC 다이노스의 2021 KBO리그 선전을 기원해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을 출시·판매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사진=BNK경남은행
BNK경남은행은 NC 다이노스의 2021 KBO리그 선전을 기원해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을 출시·판매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판매 한도가 5000억 원인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은 NC 다이노스가 2021 KBO리그에서 거둔 성적에 따라 각종 우대금리가 지급된다.

포스트시즌(준플레이오프 이상)에 진출하면 가입 고객 전원에게 0.10%포인트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가입 고객 가운데 1명을 추첨해 현대 싼타페 자동차(2.5가솔린터보, 프리미엄 모델)를 경품으로 준다.

NC 다이노스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면 가입 고객 전원에게 0.10%포인트 우대금리가 추가로 제공된다.

여기에 NC다이노스가 정규시즌 10연승을 달성하거나 NC 다이노스 선수가 홈런 또는 투수 개인 순위 3위 이내에 들면 각각 500계좌를 추첨해 0.50%포인트 우대금리를 준다.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은 1년제 예금상품으로 기본금리 연 0.90%에 우대금리 최대 1.20%포인트를 적용 받을 경우 최고 연 2.10% 금리를 기대할 수 있다.

가입 금액은 최소 100만 원 이상이며 최대 한도는 제한이 없다.

가입은 BNK경남은행 전 영업점을 비롯해 모바일뱅킹·인터넷뱅킹·모바일웹·고객센터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마케팅추진부 관계자는 "2020 KBO리그 NC 다이노스의 식지 않은 우승 열기와 지역민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2021년 1월부터 일찍 2021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을 출시했다"며 "올해는 그런 관심에 부응해 NC 다이노스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 최고급 SUV 자동차를 경품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BNK경남은행이 판매한 2020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은 지난해 8월 3000억 원의 한도가 모두 소진된바 있다. 완판된 2020 BNK야구사랑정기예금은 1만 2181좌, 판매액 3386억에 달한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