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공단 입주율 1위 '하이즈엉', 부동산 투자 '관심 고조↑'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공단 입주율 1위 '하이즈엉', 부동산 투자 '관심 고조↑'

center
베트남 북부 하이즈엉에 고급 아파트를 개발하려는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공단 입주율이 전국 1위인데다 수만명의 전문직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지만, 현재 고급 아파트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12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까페이코노믹 등에 따르면 기획투자청 보고서를 기준으로 현재 하이즈엉에는 총 5300ha 규모의 산업단지 25개가 있다. 규모만 놓고 보면 북부지역 3대, 전국 5대 산업단지 중 하나다. 2019년말 기준, 하이즈엉에 위치한 외국인 직접 투자(FDI)기업은 60억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약 4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하이즈엉 공단들의 평균 입주율은 90%로 전국 1위다. 다른 지역의 주요 공단 평균 입주율은 하이풍, 흥이엔 78%, 동나이, 롱안, 빈즈엉 84.5%다.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는 얼마 전 발간한 보고서에서, 하이즈엉에 근무하는 외국인 전문가가 3만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반면, 지금 하이즈엉에 건설중인 고급 아파트는 1500세대에 불과해 이들 외국인 전문가들의 주거 수요를 충족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때문에 하이즈엉에 근무하는 외국인 전문가의 80%가 하노이에 거주하며 출퇴근에 불편을 겪고 있다.

쩐 민 투(Tran Minh Tu) CBRE의 대표는 "고급 주택의 수급 불균형 때문에 하이즈엉, 빈즈엉, 동나이 등과 같은 산업 도시에 위치한 아파트의 월 임대 수익률은 8~12%로 은행 예금 이자율보다 높은 것은 물론, 호찌민과 하노이 아파트 월 임대료 수익률보다도 2~3배 많다"고 말했다.

고급 주택의 공급 부족으로 하이즈엉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자, 부동산 대기업들이 이 지역 고급 아파트 개발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FLC그룹은 최근, 하이즈엉 인민위원회에, 리조트, 생태 공원, 신도시 등 4개 권역 개발 사업의 투자 승인을 요청했다.

하이즈엉 에코파크 주식회사는 작년 12월 10억달러를 투자해, 신도시 레코리버스(Ecorivers)에 30층짜리 트윈 타워 '라이트하우스(Lighthouse)'를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라이트하우스'에는 5성급 호텔, 실내 정원, 쇼핑센터, 스파, 헬스장, 호반공원, 식당가 등 하이즈엉에 부족한 고급 주택 및 편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부동산 전문가들은, 하이즈엉 산업용 부동산 가격이 올해부터 2025년까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닝, 박장, 빈푹 등과 달리, 하이즈엉 산업용 부동산에는 그동안 투자자들이 별로 주목하지 않아 개발 여지가 많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대규모 투자를 시작한 산업용 부동산과 고급 아파트를 중심으로, 하이즈엉 부동산 시장은 크게 활성화될 전망이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