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차기대통령, 확대 추가부양책 내주 발표…"즉시 행동에 나설 필요" 강조

공유
2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차기대통령, 확대 추가부양책 내주 발표…"즉시 행동에 나설 필요" 강조

12월 고용지표 악화에 더 큰 추가부양책 필요성 지적…국민 1인당 2천달러 지급 추진

cente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당선자가 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차기대통령 당선자는 8일(현지시간) 지난해 12월 고용지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한 더욱 큰 규모의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재정적자가 확대돼도 현시점에서 행동에 나서는 것이 경제에 대한 지원이 된다라는 생각을 나타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지난해 12월 고용통계는 비농업부문 고용자수가 전달보다 14만명 감소해 8개월만에 악화추세로 바뀌었다. 미국내에서 여전히 맹위를 떨치는 코로나19 여파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위기에서 회복이 일시적으로 추락할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바이든 대통령당선자는 의회가 지난해 말에 승인한 9000억달러 규모의 추가부양책은 매우 중요한 일보라면서도 미국민의 지원에 필요한 광범위한 대처의 ‘계약금’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금리가 현재와 같은 낮은 수준에 있을 때 재정적자가 커진다고해도 즉시 행동에나서는 것이 노동시장의 악화를 막고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며 경제에 대한 단기및 장기적인 지원이 되는 것이 경제조사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차기대통령은 또한 백신배급의 가속화계획을 포함한 경기부양책을 다음주에 내놓겠다고 밝혔다. 바이든씨는 “가계와 중소기업에 대한 더욱 큰 직접지원이 필요하다. 가계에 대한 현금지급은 600달러로는 완전히 부족하다. 2000달러지급 실현을 위한 작업을 마무리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 보수파의 조 만친 상원의원은 현금지급의 증액에 대해 “필요한 사람들에 대상을 한정해야 한다”면서 일률적인 지급에 부정정인 의견을 다시한번 나타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