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식값 계속 오르려면 방역과 실물경제 뒷받침되어야”

공유
0

“주식값 계속 오르려면 방역과 실물경제 뒷받침되어야”

center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금융시장의 안정적 상승세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시장 참가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코로나19 방역 성공과 실물경제의 회복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 "금융시장을 둘러싼 리스크 요인과 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에 각별히 유의하며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금융시장은 새해 들어서도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3000포인트 돌파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완화적 거시경제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우리의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의 경우 그간 이연된 수요에 신규 수요까지 더해져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시장에서는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 경제 및 기업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강하게 반영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 차관은 "새해 들어 글로벌 백신 보급이 본격화됨에 따라 머지않아 코로나가 종식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과 함께 국내외 경제 반등과 금융시장 상승세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그러나 "팬데믹 위기가 전대미문의 위기인 만큼 이 위기로부터 회복되는 과정 역시 미지의 영역"이라며 "위기가 남긴 상흔이 생각보다 깊을 수도 있으며 회복 과정에서 어떤 리스크 요인이 불거질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 대응 과정에서 팽창한 유동성이 금융 부문 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하고 위기 대응 조치의 연착륙 방안을 강구하는 것은 올 한 해 거시경제·금융당국이 당면한 과제"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