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코로나19 확산에 서비스 업 등 불확실성 지속"

공유
0

한은, "코로나19 확산에 서비스 업 등 불확실성 지속"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숙박음식점업 등 부진 장기화 예상

center
4분기 지역경제는 대부분 권역에서 3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은 국내 서비스업이 코로나19의 3차 확산에 따른 확진자수 급증 등 높은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전 권역에서 4분기 수준에 머물 전망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면거래 비중이 높은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숙박음식점업과 운수업 등의 부진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부 권역에서는 국제선 노선 재개 등으로 항공운송의 부진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에 따르면 4분기 중 지역경제는 코로나19 영향 지속에도 제조업 생산과 수출이 소폭 개선돼 대부분 권역이 전분기 수준을 이어갔다.

최근 지역경제 동향을 보면 서비스업 생산은 대경권과 강원은 감소했지만 기타 권역은 대부분 보합세를 나타냈다.

제조업 생산은 수도권, 동남권, 충청권, 대경권과 강원권이 소폭 증가하였고, 호남권과 제주권은 보합 수준에 그쳤다.

한은은 모니터링 결과 향후 제조업 생산은 수도권, 동남권, 호남권과 강원권을 중심으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파악했다.

수도권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가 서버·모바일 수요 회복 등으로, 자동차와 석유화학‧정제는 완성차업체의 생산 정상화·제품수요 회복에 힘입어 소폭 증가할 전망이다. 동남권은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국내외 수요가 회복되는 가운데 철강은 중국 인프라 투자, 국내 공공부문 SOC 확대 영향으로, 석유화학·정제는 글로벌 수요부진 완화와 국내 업체들의 경쟁력 강화에 힙입어 소폭 증가할 것으로 파악됐다. 호남권은 자동차, 조선, 음식료품 및 석유화학, 강원권은 시멘트와 라면류를 중심으로 생산 증가가 예상된다.

또 서비스업 생산은 대경권과 강원권이 3분기에 비해 소폭 감소했으며 수도권 등 여타 권역은 보합 수준을 나타냈다. 대경권과 강원권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주요 지역축제와 단체행사 취소로 숙박음식점업 등이 감소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