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슈퍼리치의 저택(136)] 마이클 잭슨 네버랜드, 억만장자 버클에게 240억 원에 매각

공유
0

[글로벌-슈퍼리치의 저택(136)] 마이클 잭슨 네버랜드, 억만장자 버클에게 240억 원에 매각

center
미국 팝스타 마이클 잭슨이 거주했던 캘리포니아 주 네버랜드 목장이 최근 그의 친구였던 억만장자 론 버클에게 매각됐다.
미국 팝스타 마이클 잭슨(1958~2009)이 거주한 캘리포니아주 '네버랜드' 목장(Ranch)이 억만장자 론 버클(68)에게 2200만 달러(약 240억 원)에 매각됐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네버랜드 목장이 마이클 잭슨의 동료이자 투자회사인 유카이파 컴퍼니의 공동 창립자인 버클에게 2200만 달러에 매각됐다고 지난 24일(현지 시간)보도했다.

네버랜드는 최초 호가의 4분의 1 수준인 2200만 달러(240억 원)에 매각됐으며 구매자는 잭슨의 친구였던 억만장자 론 버클이다.

규모가 2700에이커(약 11㎢)에 달하는 이 목장은 지난 2015년 1억 달러(약 1096억 원)에 매물로 나왔다. 이후 수차례 호가가 낮아져 지난해 3100만 달러(약 340억 원)까지 떨어졌다. 잭슨은 지난 1987년 이 목장을 구입했고 동물원과 놀이시설을 갖춘 놀이공원으로 탈바꿈한 뒤 정기적으로 아이들과 가족들을 초대해왔다.
1만2500평방피트(약 351평)의 메인 레지던스와 3700평방피트(약 104평) 규모의 수영장 하우스 외에도 50석 규모의 영화관과 댄스 스튜디오가 있는 별도의 건물을 자랑한다.

그러나 1990~2000년대 잭슨이 네버랜드를 아동을 성폭행하기 위한 장소로 활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잭슨은 2005년 13세 아동을 목장에서 학대했다는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았지만 네버랜드로 돌아오지 않았고 4년 뒤 2009년 6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약물 중독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잭슨 사후 해당 목장은 네버랜드에서 '시카모어 밸리' 목장으로 개명되고 놀이시설이 전부 철거되는 등 광범위한 재개발이 진행됐다.

민간 투자회사 유카이파의 공동 설립자이자 소호 하우스 지배주주인 버클은 네버랜드 인근에 위치한 자카호수에 회원 전용 클럽인 소호 하우스 부지를 물색하다가 네버랜드를 발견한 이후 매입에 나섰다.

버클의 대변인은 그가 산타 바바라 근처 로스 올리보스에 있는 네버랜드 매입을 토지 비축 기회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억만장자 버클은 경제잡지 포브스에서 순자산을 14억 달러로 추정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