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JAL, 일부 여직원 신사 무녀로 배치...코로나19로 인력 재조정

공유
3

[글로벌-Biz 24] JAL, 일부 여직원 신사 무녀로 배치...코로나19로 인력 재조정

항공사 직원과 무녀 모두 정중한 환대하는 역할 접점

center
일본 무라카타시의 무라카타다이사. 사진=위키피디아 캡처
일본항공(JA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여행불황을 맞고 있는 상황에서 여직원들을 신사의 신을 받드는 무녀로 일하도록 재배치했다고 재팬투데이 등 일본 현지매체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JAL은 코로나19 여파로 사업을 축소하면서 남는 잉여인력을 끌어안고 있으며 일시적으로 이들 직원들을 다른 역할에 재배치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그 결과 JAL은 조만간 후쿠오카(福岡)공항의 JAL여직원 그룹을 신사의 무녀로서 출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JAL 후쿠오카의 많은 지상근무 직원들이 후쿠오카현 무나카타(宗像)시의 무나카타다이사(宗像大社)에서 연수를 받았다. 무녀로서 일하는 것은 기독교의 수녀와 같이 장기적인 서약을 할 필요는 없지만 무녀일에는 전문적인 어휘와 에티켓 지식이 필요하다.

일본인은 전통적으로 신년 초에 현지의 신사와 사원을 방문해 앞으로의 건강과 번영을 기원한다. 또한 부적, 하마야(破魔矢, 잡신을 쫓기 위해 쏘는 화살), 후쿠자사(福笹, 사업이 번창하는 효험이 있다는 조릿대) 등 길조 물건과 장식품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들은 각각 특정의 방법으로 처리돼 참배자에게 전달되도록 돼 있으며 무녀의 트레이닝 세션에서도 거론됐다.

일본 최대 항공사에서 근무하기 시작했을 때 이런 종류의 업무를 맡을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지만 양쪽의 역할이 정중한 환대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점에서 서로 접점이 있어 JAL과 무나카타다이사 양측은 잠재적인 시너지효과와 상호 이해의 기회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결정은 또한 경제가 침체하고 있는 이유만으로 기업이 종업원 해고를 피하고 대신에 그들이 급여를 유지하기 위한 몇가지 방법을 찾아내려고 하는 일본 노동문화의 간과되기 쉬운 측면의 한 예로 꼽힌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