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LG전자 ‘CES 2021’ 혁신상' 휩쓸어...TV부터 모바일까지 한국이 세계 최고

공유
0

삼성·LG전자 ‘CES 2021’ 혁신상' 휩쓸어...TV부터 모바일까지 한국이 세계 최고

삼성전자, '최고 혁신상' 4개 포함 44개 혁신상 수상
LG전자, 최고 혁신상 2개 포함 24개 혁신상 ‘역대 최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내년 1월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1’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4개를 포함해 총 44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달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세계 최대 IT(정보기술) 전시회 'CES 2021'에 앞서 각종 혁신상를 휩쓸었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15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CES 혁신상 수상 제품 발표에서 삼성전자가 'CES 최고혁신상' 4개를 포함해 총 44개 'CES 혁신상'에 선정됐고 LG전자는 최고 혁신상 2개를 포함해 총 24개 혁신상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최고 혁신상' 4개 포함 44개 혁신상 거머줘

삼성전자는 TV와 모바일부문에서 각각 최고혁신상 2개를 받았으며 TV 부문에서 10년 연속 최고혁신상 수상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TV(16개), 오디오(3개), 모니터(1개), 생활가전(9개), 모바일(11개), 반도체(4개) 등 총 44개 혁신상을 받았다.

TV 부문에서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스마트 TV 접근성'이 최고 혁신상을, 가정용 프리미엄 홈 시네마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등 제품들과 내년 출시되는 신제품들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1년형 '패밀리허브'와 '비스포크' 냉장고, '슬라이드인(Slide-in)' 레인지 등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주방가전 제품들이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2016년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도입한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6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고 제품 타입과 도어 색상과 재질 등을 소비자 취향에 따라 조합할 수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도 2년 연속 혁신상 제품으로 선정됐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갤럭시 노트20 5G·울트라 5G'와 '갤럭시 버즈+ BTS 에디션'이 최고혁신상 영예를 안았고 '갤럭시 Z 플립 5G', '갤럭시 A51 5G',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워치3', '삼성 덱스' 등 다양한 제품군이 혁신상을 받았다.

상하로 접히는 폴더블폰에 5세대 이동통신(5G) 성능을 더한 '갤럭시 Z 플립 5G'는 모바일기기, 디지털 이미징·사진 촬영 등 2개 부문에서 동시에 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는 웨어러블 제품에서 5개 혁신상을 받는 등 약진도 돋보였다. 이 가운데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재활용 소재를 사용하고 제품 수명을 늘리는 설계 등 노력을 인정받아 친환경 디자인 부분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반도체 부문에서는 스마트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4TB(테라바이트), 10나노급 12GB LPDDR5 모바일 D램과 6세대 V낸드 기반 256GB UFS를 결합한 uMCP(멀티칩 패키지), LED 조명 솔루션 LM283N+ 등이 혁신상을 수항했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11∼14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CES 2021'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참가해 CES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ES 최고 혁신상을 받은 48형 LG 올레드 TV와 음성인식 인스타뷰 냉장고. 사진=LG전자

◇ LG전자, 최고 혁신상 2개 포함 24개 혁신상 ‘역대 최다’

LG전자는 이번 심사에서 최고 혁신상 2개를 포함해 역대 가장 많은 24개 CES 혁신상을 받았다.

48형 올레드 TV와 음성만으로 냉장고 문이 열리는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가 각각 게이밍 부문과 생활가전 부문에서 '최고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지속가능성과 에코디자인, 스마트에너지 등 3개 부문에서 5개 혁신상을 받은 LG 올레드 TV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고 혁신상'을 받았고 2013년 출시 이후 9년 연속 '혁신상'을 받는 신기록을 세웠다.

의류관리기 대명사 'LG 스타일러'는 3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았으며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한 전자식 마스크도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 ▲고품질의 구형 얼음을 만드는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원바디 세탁건조기 워시타워 ▲인공지능(AI) 다이렉트 드라이브(DD)세탁기와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세트 ▲LG 코드제로 A9S 무선청소기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와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그램 17 ▲LG 시네빔 레이저 4K ▲5G 스마트폰 LG 벨벳과 LG 윙 등 전략 제품들도 골고루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고객의 삶과 혁신'을 주제로 내달 CES 2021에 참가할 예정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