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72개 지역 기업에 3475억 지원, 일자리 4000개 창출

공유
1

72개 지역 기업에 3475억 지원, 일자리 4000개 창출

center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들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모두 5차례 열고 72개 지방 투자 기업에 보조금 3475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13일 산업부에 따르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공장 신·증설, 수도권 기업 이전 등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에 설비 보조금과 입지 보조금을 각각 34%, 5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산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신·증설 보조금 지원 대상 업종을 제조업·정보통신산업·지식서비스산업 전반으로 확대한 바 있다.

산업부는 올해 투자를 받은 기업들이 4074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추정했다.

또 1조7529억 원 규모의 민간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글로벌모터스의 경우 광주시 빛그린산업단지에 11만7000㎡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다.

내년 하반기 7만 대 규모의 경영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양산 체제에 돌입, 908명을 채용할 전망이다.

군산시와 창원시 진해구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 대한 투자 규모는 2244억 원으로 새로 생긴 일자리는 752개로 집계됐다.

익산시, 천안시 등에는 반도체 소재, 스마트폰 부품 등 핵심 전략 기술 품목에 대한 생산 설비 증설을 위해 731억 원이 투입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