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대출 관련 민원 작년보다 12.9% 늘어

공유
0

은행 대출 관련 민원 작년보다 12.9% 늘어

신규대출과 만기연장 등 수요 증가가 원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로나19가 경제 전반을 강타한 올해 1∼9월에 대출과 관련한 은행 민원이 작년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가 경제 전반을 강타한 올해 1∼9월에 대출과 관련한 은행 민원이 작년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3분기 금융민원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금감원이 접수한 금융 민원은 총 6만 8917건이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9% 늘어났다.

특히, 금융투자(80.5%)와 은행(23.5%) 부문 민원이 크게 증가했고 생명보험(7.7%), 손해보험(7%), 중소서민(6.4%) 등 민원도 작년보다 늘었다.

은행을 상대로 한 민원이 대폭 증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때문에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점 등이 꼽힌다.

은행 민원 9254건 가운데 3323건(35.9%)이 여신(대출)과 관련된 것이었는데 이는 작년 동기 2040건보다 62.9% 증가한 수치다.

여신 관련 민원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 개인 채무자 등을 위해 우대 대출, 만기 연장 등 금융 지원 정책을 시작한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자격 요건 미달 등을 이유로 은행에서 요구를 거절당했거나 지원을 받는 방법을 몰라 도움을 요청한 민원 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대부업자의 통장 압류를 해제하는 등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도 증가했다. 중소서민회사의 채권 추심 관련 민원은 작년 1∼3분기 1695건이었는데 올해는 2890건으로 70.5% 증가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